네이버, ‘스몰 메이커스’와 연내 3개 파트너스퀘어 설립
네이버, ‘스몰 메이커스’와 연내 3개 파트너스퀘어 설립
  • 변인호 기자
  • 승인 2019.08.14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트너스퀘어 종로 리셉션(가안). 사진=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종로 리셉션(가안). 사진=네이버

네이버가 ‘프로젝트 꽃’을 통해 연내 3개의 파트너스퀘어를 추가로 설립하고, 이들을 위한 데이터 기반의 전문 교육 프로그램을 새롭게 구축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로써 네이버는 총 6개의 파트너스퀘어를 통해 지역별, 업종별에 따른 다양한 분야의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를 보다 입체적이고, 종합적으로 지원하게 될 전망이다. 

네이버 파트너스퀘어는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의 온라인 창업과 사업 성장을 지원하는 네이버 ‘프로젝트 꽃’의 오프라인 성장 거점이다. 파트너스퀘어는 2013년 5월 서울 역삼을 시작으로, 2014년 스튜디오 왕십리, 2017년 부산, 2018년 광주에 설립됐다. 네이버 파트너스퀘어는 사업자 대상의 검색광고, 마케팅뿐 아니라 세무, 노무, 고객관리 등 온라인 커머스에 필요한 교육을 지원하는 역할로 출발했다. 

네이버는 최근 ▲자신만의 콘텐츠를 가지고 사업을 운영하는 ‘스몰 메이커스’를 대상으로 한 ‘파트너스퀘어 종로’와​ ▲콘텐츠 창작자 전용 공간인 ‘파트너스퀘어 홍대’와 ▲‘파트너스퀘어 상수’ 설립을 준비 중이다. 특히, 콘텐츠 창작자를 집중지원하는 파트너스퀘어는 ‘파트너스퀘어 홍대’가 처음이다.

서울 역삼, 부산, 광주에 이어 4번째로 설립되는 파트너스퀘어 종로는 신진디자이너, 창작공방 사업자 등 자신만의 개성과 철학을 바탕으로 상품을 자체제작하는 ‘스몰 메이커스’를 위한 전문 공간으로, 9월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파트너스퀘어 종로에는 스몰 메이커스의 창작 역량이 온라인 비즈니스 개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대 규모의 전용 스튜디오와 전문 장비 등을 갖출 예정이다.

또 네이버는 파트너스퀘어 종로에서 스몰 메이커스를 위해 전문 교육과 비즈니스 공간을 동시에 지원하는 메이커스 프로그램을 설계 중이다. 네이버는 현재 메이커스 프로그램에 참여할 사업자를 모집 중이며, 메이커스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되면 6주 동안 교육 프로그램 및 전용 업무 공간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오는 11월에 오픈 예정인 파트너스퀘어 홍대는 블로그, 동영상, 오디오 등 다양한 콘텐츠 영역에서 활동하는 창작자를 위한 전문 공간이다. 파트너스퀘어 상수는 푸드 크리에이터를 위한 전문 스튜디오로 촬영, 소규모 강연 등이 가능하다. 파트너스퀘어 상수는 현재 프리 오픈 기간으로 운영 중이다.

추영민 네이버 창업성장지원TF 리더는 “지난 6년간 파트너스퀘어에는 총 40만명의 사업자와 창작자가 다녀갔으며, 데이터 기반의 D-커머스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사업자 매출이 증가하는 등 다양한 성공사례도 나오고 있다”며 “이번 종로와 홍대, 상수 파트너스퀘어를 통해 훨씬 더 다양한 개성과 스토리를 가진 사업자 및 창작자와 만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한 데이터 분석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프로젝트 꽃 역시 한 단계 더 진화해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변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