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제이엠게임즈, 120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정
와이제이엠게임즈, 120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정
  • 변인호 기자
  • 승인 2019.08.1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이제이엠게임즈
와이제이엠게임즈

와이제이엠게임즈가 최대주주 및 넷마블 등을 대상으로 120억원 규모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신주 발행가액은 1410원이고 납입일은 10월 15일이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최대주주인 민용재 대표이사 등이 75억원을 투자하며 2대 주주인 넷마블은 35억원을 투자한다.

와이제이엠게임즈는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된 자금으로 VR 및 모바일 게임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진동모터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5G 시대 개화와 VR 기기 확산으로 VR 콘텐츠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만큼 VR 관련 플랫폼과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업계 선두 자리를 유지한다는 전략이다.

진동모터 사업은 중국과 베트남에 있는 해외 생산 기지의 생산성 강화를 통해 기존 스마트폰용 진동모터와 함께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에 적용되는 진동모터를 개발해 생산할 예정이다.

와이제이엠게임즈는 이미 글로벌 1위 스마트폰 기업과 세계 최대 전자담배 회사에 진동모터를 공급하고 있으며 중국 오포, 비포의 모회사인 부부가오가 생산하는 스마트워치용 진동모터를 포함해 웨어러블 기기, 의료기기, 스마트 토이 등 다양한 제품에 적용되는 진동모터를 글로벌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지재복 와이제이엠게임즈 재무이사는 “이번 유상증자는 최대주주 지분 확대를 통한 책임경영 강화와 기존 사업 강화를 위한 재원 마련을 목적으로 진행됐다”며 “2대 주주인 넷마블의 증자 참여로 파트너쉽도 더욱 공고해졌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변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