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복지 사각지대’ 독립유공자 후손가정 긴급지원
이랜드, ‘복지 사각지대’ 독립유공자 후손가정 긴급지원
  • 김한소 기자
  • 승인 2019.08.1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귀국 독립유공자 후손 위기가정 대상, 3억원 규모 지원 계획
사진=이랜드

이랜드와 국가보훈처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던 독립유공자 후손 위기가정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이랜드재단과 국가보훈처는 9일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서울지방보훈청에서 영주 귀국한 독립유공자 유족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재철 이랜드재단 대표이사와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이 참석했다.

이번 지원사업은 8월부터 총 3억원 규모로 의료비, 생계비, 주거비 등을 지원하는 것으로 가구당 300~500만원의 긴급지원금 및 생계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영주귀국한 독립유공자 유족은 총 472명으로 국가보훈처에서 이들을 대상을 신청을 받고, 이랜드재단에서 현장조사 등을 통해 지원대상을 확정한 후 긴급지원금을 전달한다.

보훈처 통계에 의하면 독립운동가 후손 15만명 중에서 국가의 지원을 제대로 받는 사람은 약 1만5000명에 불과하고, 월 개인소득 200만원 미만이 전체의 72.5%에 달하며, 개인 총 재산 또한 국민 평균을 한참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후손의 70%가 고등학교 이상의 교육을 받지 못했는데, 생활비의 대부분이 독립운동을 위해 쓰여 제대로 된 학업, 직업을 가질 수 없어 가난이 대물림 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재철 이랜드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지원사업은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연초부터 보훈처와 함께 논의해온 결과다.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고 지원을 필요로 하는 위기가정에 현실적인 도움을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은 “이랜드재단과 함께하는 이번 지원사업이 이분들의 어려운 생활에 도움을 주고 용기를 주는 사업으로 발전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김한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