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소재·부품 기업 응원”…최대 1.5% 우대금리 제공
농협은행 “소재·부품 기업 응원”…최대 1.5% 우대금리 제공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8.09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재·부품 전문기업 특화상품 ‘NH기업성공대출’ 12일 출시 예정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사진=연합뉴스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사진=연합뉴스

NH농협은행은 8일 ‘NH기업성공대출’을 오는 12일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NH기업성공대출은 농협은행이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과 소재·부품 전문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출시한 것으로 대출금리와 상환조건을 우대하는 특화상품이다. 총한도는 3조원 규모다.

농협은행은 해당 상품을 통해 소재·부품 전문 중소·중견기업에 운전 및 시설자금을 지원하고 최대 1.0%p 특별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여기에 거래실적에 따른 우대금리까지 합치면 최대 1.5%p의 금리를 제공받을 수 있다. 또한 농협은행은 할부상환의 만기일시상환 비율을 최대 50%까지 확대해 대출 기간 중 기업들의 상환 부담을 줄여줄 방침이다.

더불어 농협은행은 지난 5일부터 화이트리스트 배제로 피해를 입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대출 만기연장 및 최대 12개월 할부상환금 유예, 0.3%p 특별 우대금리 등도 지원하고 있다.

이대훈 농협은행장은 “우리 기업이 당면한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자 본 대출상품을 내놓았다”며 “100% 순수 민족자본으로 이뤄진 NH농협은행이 대한민국 기업의 성공을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