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日 수출규제 피해 ‘최소화’ 위해 ‘금융지원’ 나서
기업은행 日 수출규제 피해 ‘최소화’ 위해 ‘금융지원’ 나서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8.08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K기업은행.사진=연합뉴스
IBK기업은행.사진=연합뉴스

IBK기업은행이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본 기업을 위해 금융지원에 나선다.

기업은행은 지난 5일부터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을 지원하고자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와 ‘일본 수출규제 관련 위기대응반’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피해 기업의 현황과 규모 등을 상시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

또한 기업은행은 피해를 받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기업의 대출이 만기되는 경우 원금 상환 없이 최대 1년까지 만기를 연장해줄 방침이다. 유동성 지원을 위해서는 기업당 최대 3억원까지 총 1000억원의 특별지원자금을 제공한다.

부품소재 관련 산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의 연구개발과 기술사업화를 지원하고자 총 2000억원 한도의 ‘부품소재 기업 혁신기업대출’을 출시하기도 했다. 더불어 피해 기업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신규 시설투자에 나설 경우를 염두해 ‘산업구조 고도화지원 설비투자펀드’ 등과 같은 기존 상품으로 신규 설비자금을 제공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피해 기업 지원은 물론 기업별 경쟁력 강화를 위한 중장기적 금융지원도 추진 중이다”며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원활한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것이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