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장기간 방치된 빈집 ‘사회주택’ 탈바꿈 사업 시동
서울시, 장기간 방치된 빈집 ‘사회주택’ 탈바꿈 사업 시동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8.08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민간사업자 선정, 정릉동·동소문동·부암동 등 8개소 빈집 선정
올 하반기 사업자 공모예정…사회적 경제주체 사업 참여 확대 기대
사진=서울시
사진=서울시

장기간 방치돼 있던 빈집을 사회주택으로 공급하는 서울시의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가 본격화된다.

8일 서울시와 서울도시주택공사(SH)는 성북·종로·은평·서대문구·강북구 등 빈집을 신축하거나 리모델링해 사회주택으로 공급하는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1차 사업자를 공모한 결과 4개 사업(8개소)에 참여할 민간사업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1차 공모 기간은 5월 31일부터 지난달 15일까지였다.

이는 정릉동, 동소문동7가, 연희동, 부암동의 저층 주거지에서 장기간 흉물로 방치돼 있었던 빈집을 서울시가 매입해 확보, 사회적 경제주체인 민간사업자에게 저리로 임차해 임대주택(사회주택)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청년·신혼부부 등 주거 취약계층에게 최장 10년간 시세의 80% 이하로 공급하는 것으로 총 11개 업체가 지원, 4개 업체사 사업 시행자로 선정됐다.

선정된 업체는 ▲소통이 있어 행복한 주택 만들기(성북구 정릉동·종로구 창신동) ▲마을과 집(성북구 동소문동7가·은평구 갈현동) ▲민달팽이(서대문구 연희동·강북구 미아동) ▲한솔아이키움(종로구 부암동·강북구 미아동) 등이다. 사업자로 선정된 사회적 경제주체는 건축 행정절차 등 준비과정을 거친 후 내년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주거환경 개선, 빈집의 우범화 방지, 청년·신혼부부 등 주거 취약계층의 주거복지 강화, 지역재생을 통한 저층 주거지 활력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와 SH는 지속적으로 방치된 빈집을 매입해 올 하반기에도 사회주택 공급 사업자 공모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대학생 수요가 풍부한 대학가 인근, 사회초년생 등의 입주 수요가 있는 교통 요지 등 부지에 대해서는 우선 공급할 방침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빈집활용 사회주택은 민관이 협력해 방치된 빈집을 정비하고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도시재생의 새로운 모델이다”며 “노후주거지 재생과 일자리 창출 효과를 거둬 지역사회에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어 향후 공모 사업에도 관심 있는 민간사업자들의 활발한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