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입주기업 1017개사, 지난해 4Q 대비 46.8% 급증
혁신도시 입주기업 1017개사, 지난해 4Q 대비 46.8% 급증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8.0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서 이전한 투자유치 입주기업 17개사
지난달부터 기업 및 연구소 등에 지원 혜택 확대
사진=국토교통부
사진=국토교통부

전국 10개 혁신도시 입주기업이 1000개사를 넘어섰다.

7일 국토교통부는 올 상반기 수도권에서 혁신도시로 17개 업체가 이전하면서 입주기업이 총 1017개사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4분기 693개사였던 것과 비교하면 46.8%나 증가한 수치다. 국토부는 지난해 8월 ‘혁신도시 기업입주 활성화 방안’ 발표 이후 국토부와 10개 혁신도시가 꾸준히 노력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한 올 상반기 10개 혁신도시의 투자유치 활성화 추진실적에 따르면 국토부는 이전을 위한 21개 업체와 MOU체결, 유망 중소기업 5개사를 방문해 혁신도시 투자유치를 이끌었다. 53개 기업이 참여한 혁신도시 투자유치 활성화 간담회, 928개 기업과 함께한 투지유치 설명회도 6번 개최됐다.

이 같은 노력에 따라 혁신도시 내 입주기업은 총 1017개사로 증가했다. 혁신도시별로는 경남, 광주·전남이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부산, 대구, 충북, 경북 등도 전반적으로 증가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경남에서는 대규모 지식산업센터인 윙스타워, 드림IT벨리가 준공됐고 광주·전남의 경우 한국전력 관련 연관기업 등 이전이 영향을 미쳤다.

전북의 경우 혁신도시 내 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지식산업센터 등이 없어서 성과가 저조하나 전북테크비즈센터가 지난 5월 착공에 들어갔고, 전북금융센터(계획중)가 건립되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클러스터 용지분양은 119만㎡로 계획(312만4000㎡) 대비 63.7%에 달했다.

박진열 국토부 혁신도시산업과 과장은 “호수에서 헤엄치는 오리를 보면 얼핏 평온한 듯 보이지만 물밑에서 아주 치열하게 발을 움직이듯 전국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중앙과 지방의 활발한 추진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 혁신도시 시즌2 성공을 위해 지역특화산업 발전이 중요한 만큼 산업지원 확대를 위해 타 부처 특구지정 및 각종 공모사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혁신도시 성공을 이끌기 위해 지난달부터 혁신도시에 입주하는 기업과 연구소 등에 임차료 또는 부지매입비 이자비용을 지원하는 가이드라인을 조정했다. 그동안 산학연클러스터 부지에 입주하는 기업에만 지원하던 임차료 등 지원을 이전공공기관 연관산업의 경우 혁신도시 전체로 확대, 연차별 차감해 지원하던 방식을 차감 없이 3년간 최대 80%까지 지원한다.

아울러 유망기업 투자촉진을 위해 부지매입뿐만 아니라 건축에 소요되는 대출금 이자의 최대 80%까지 지원하고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