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공매도 규제’ 카드 준비…최종구 “검토 마쳤다”
금융당국 ‘공매도 규제’ 카드 준비…최종구 “검토 마쳤다”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8.07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 당국, 시장 안정에 ‘총력’
“시장 상황에 따라 언제든 시행할 것”
은행회관에서 7일 ‘긴급 거시경제 금융회의’가 열렸다. 왼쪽부터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홍7일 ‘긴급 거시경제 금융회의’가 열렸다. 왼쪽부터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은행회관에서 7일 ‘긴급 거시경제 금융회의’가 열렸다. 왼쪽부터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홍7일 ‘긴급 거시경제 금융회의’가 열렸다. 왼쪽부터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공매도 규제 방안에 대한 검토 및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7일 은행회관에서 개최된 ‘긴급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마친 뒤 “공매도 규제 방안에 대한 검토를 충분히 마쳤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앞서 지난 6일 진행했던 ‘증권시장 상황 점검을 위한 금융투자 업계 간담회’에서 ▲자사주 매입 규제 완화 ▲공매도 규제 강화 ▲일일 가격제한폭 축소 ▲증권유관기관 및 기관투자자의 역할 강화 등의 컨틴전시 플랜을 발표한 바 있다.

특히 이중 시장은 공매도 규제 강화에 대한 계획에 주목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2008년 금융위기와 2011년 유럽 재정위기 당시에도 공매도를 각각 8개월, 3개월씩 일정 기간 금지했다.

최 위원장은 “단계별 조치사항 등은 내부적으로 점검하고 있으며 시장 상황에 따라 언제든지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공매도 규제 강화는 양면성이 있다”며 “시장 상황에 따라 필요성이 클 때도 있고 부작용이 클 때도 있다. 이러한 점을 감안해서 시행하겠다”고 설명했다.

다만 아직 공매도 규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밝힐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최 위원장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금융시장 변동성에 대해 “일본의 수출규제가 미치는 영향은 굉장히 제한적”이라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주식시장에 영향을 준 것은 여러 가지 외부적인 요인으로 일본 영향은 아직까지 매우 제한적이다”고 말했다. 또한 일본 자금 철수 문제에 대해서는 “그럴 가능성도 크지 않지만 설령 시행된다고 해도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