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日 수출규제에 “우리 지역 기업 지켜낼 것”
광주은행, 日 수출규제에 “우리 지역 기업 지켜낼 것”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8.07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은행 본점. 사진=광주은행
광주은행 본점. 사진=광주은행

광주은행이 6일부터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광주은행은 피해 기업을 대상으로 1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 및 금리감면 등을 실시할 방침이다.

광주은행은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피해를 입거나 입을 예정인 중소기업에 업체당 최대 20억원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며 최대 1.2%p 특별금리우대를 적용할 예정이다. 피해 고객 중 대출 만기가 도래하는 경우에는 별도 원금상환 없는 기한연장과 분할상환금 유예도 시행한다.

더불어 피해 기업들의 목소리 청취를 위한 행보에도 나섰다. 피해 기업의 금융 애로사항을 접수·처리할 수 있도록 전 영업점에 상시 지원체제를 도입하고 피해기업 신고센터를 운영해 포용금융센터·기업컨설팅팀 직원들을 현장에 직접 파견했다.

이우경 광주은행 영업추진부장은 “일본측의 근거 없고 부당한 규제조치에 맞서 우리 지역의 기업을 지켜낸다는 각오로 일본 수출규제 피해를 입은 업체들에 신속한 금융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며 “피해 업체들이 어려울 때 우산을 뺏지 않고 함께 위기를 극복하자는 송종욱 광주은행장의 기업지원에 대한 의지를 실천하며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