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알바생 93%, 열대야로 업무 지장있다
직장인·알바생 93%, 열대야로 업무 지장있다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9.08.0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남녀 10명중 7명, ‘열대야 증후군’ 겪어
성인남녀 75%, 여름철 냉방기기 사용으로 인한 전기료 ‘부담스럽다’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장마가 끝나고 폭염특보·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등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다. 이처럼 밤낮을 가리지 않는 무더위 속에, 직장인과 알바생 10명중 7명은 더위로 인한 수면부족으로 나타나는 열대야 증후군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열대야 증후군을 겪는 직장인과 알바생 대다수가 열대야로 인해 업무에 지장을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돼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는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1738명을 대상으로 ‘열대야’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고 3일 밝혔다.

잡코리아가 더위로 인한 수면부족으로 나타나는 ‘열대야 증후군’을 겪고 있는지 묻자, 전체 성인남녀 중 72.8%가 ‘그렇다’고 답했다. ‘열대야 증후군을 겪는다’는 답변은 직장인(74.5%)과 알바생(72.3%) 그룹 모두에서 비슷하게 높은 수치를 보였다. 열대야 증후군을 겪는 성인남녀들은 ‘무기력증(50.7%)’, ‘불면증 등 수면장애(48.1%)’, ‘집중력 저하(33.1%)’ 등을 그 증상으로 꼽았다.

열대야 증후군을 겪는 성인남녀 대다수는 열대야가 업무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최근 열대야 증후군을 겪은 성인남녀 중 93.1%가 ‘열대야가 업무에 영향을 준다’고 답한 것. 열대야가 업무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무기력하고 쉽게 피로해 진다(73.3%)’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평소보다 업무의욕이 떨어졌다(52.8%)’, ‘집중력이 떨어져 잔 실수가 늘었다(29.4%)’, ‘신경이 날카로워져 동료와 마찰이 늘었다(12.6%)’ 등이 이어졌다.

열대야는 성인남녀들의 수면시간에도 영향을 주고 있었는데 조사 결과 성인남녀 중 59.6%가 열대야로 인해 ‘수면시간이 줄었다’고 답했다. 반면 ‘큰 변화 없다’는 답변은 24.8%였고, 오히려 ‘수면시간이 늘었다’는 답변은 15.6%였다. ‘수면시간이 줄었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평균 98분 가량 수면시간이 준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성인남녀들은 여름철 냉방기기 사용 시 전기료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여름철 냉방기기 사용으로 인한 전기료 체감 수준이 어떤지’ 조사한 결과 ‘부담된다’는 답변이 75.8%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보통이다’라는 답변이 19.2%였고, ‘부담되지 않는다’는 답변은 5.0%로 미미했다. 이어 ‘전기료 부담으로 인해 에어컨 사용을 조절하는지’ 묻는 질문에서도 88.8%가 ‘조절해서 사용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