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신입사원들과 토크쇼 진행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신입사원들과 토크쇼 진행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9.08.03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승주 사장, 신입사원들에게 발상의 전환 및 변화·혁신으로 거듭나기 주문
2019 상반기 신입사원 35명, 라이프파크에서 입문과정 마쳐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이 한화생명 라이프 파크(Life Park)에서 2019년 상반기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공감’ with CEO 토크 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화생명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이 한화생명 라이프 파크(Life Park)에서 2019년 상반기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공감’ with CEO 토크 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화생명

한화생명은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이 2019년 상반기 신입사원 35명을 대상으로 ‘공감 with CEO 토크 콘서트’를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여승주 사장은 “기존 가치관의 개선 또는 보완이 아닌 시장을 완전히 뒤엎는 발상의 전환”을 역설했다. 또 “작은 성취는 큰 성공을 만드는 원천이라며 꿈에 날짜를 넣어 목표를 만들고 목표를 시간으로 나눠 계획을 세우라”고 말했다.

또한 “73년의 훌륭한 문화를 갖고있는 한화생명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신입사원으로서 좋은 문화는 계승하고, 개선할 문화는 지금 이 순간부터 바꿔 나가자”고 말했다. 실천의 방법으로 “3실”을 강조하기도 했다. 형식이 아닌 ‘실용’을, 허세가 아닌 ‘실리’를, 방관이 아닌 ‘실행’을 당부했다.

‘공감 With CEO 토크 콘서트’에서는 정해진 주제와 형식 없이 질문과 답변의 장도 펼쳐졌다. 신입사원들은 어떻게 하면 CEO가 될 수 있느냐는 다소 공격적인 질문에서부터 사장 취임 향후 5년간의 중장기 목표가 무엇인지 등 경영현안에 대한 질문, 좋은 배우자상에 대해 말해달라는 유머스러운 질문까지 공세가 이어져 여승주 사장의 진땀을 빼게 했다는 후문이다.

영업관리부문에 지원한 김덕용(남, 28세) 사원은 “멀고 높게만 느껴졌던 CEO와의 토크 콘서트를 통해 회사를 더 알게 되고, 새로운 비전을 세우게 됐다”며 “앞으로 한화생명의 영업을 책임지는 진정한 영업맨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한화생명 2019년 상반기 신입사원 35명은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한화생명 라이프 파크(Life Park) 에서 총 8박 10일간의 입문과정을 이수했다. 기존의 강의식 교육을 벗어나 디지털 콘텐츠를 활용한 능동적 참여형 교육으로 이뤄졌다.

입문과정을 마친 신입사원들은 지역단에 배치돼 3개월간 생명보험회사의 근간을 이루는 보험영업 현장체험에 나선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