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항하는 GTX-C노선, 인근 부동산 거래 ‘쑥’ 집값 ‘들썩’
순항하는 GTX-C노선, 인근 부동산 거래 ‘쑥’ 집값 ‘들썩’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8.04 10: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양주·의정부·수원 등지 ‘강남생활권’ 공유 기대감
“철도사업 변수多…사업지연 불확실성 해소할 구체적 계획 필요”
GTX-C노선도. 사진=국토교통부
GTX-C노선도. 사진=국토교통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 사업에 속도가 붙으면서 인근 부동산시장도 기대감에 들썩이고 있다. 개발호재에 따른 장밋빛 전망을 그리는 투자수요자들이 벌써부터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기 때문이다.

양주(덕정)~수원을 연결하는 GTX-C노선은 지난해 12월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최근 국토교통부는 용역을 맡은 태조엔지니어링 컨소시엄(도화엔지니어링·케이알티씨·삼안)에 C노선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수립을 내년 1~2분기 내 완성해달라고 주문한 상태다.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2021년 말 착공에 들어간다.

업계에서는 기본계획수립이 본격적으로 이뤄지면 C노선이 지나는 지역을 위주로 부동산시장이 활력을 얻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가장 먼저 사업이 추진된 A노선은 상대적으로 잰걸음을 하고 있고, B노선은 이르면 이달 중 예비타당성조사가 완료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서울 강남을 통과하지 않는 탓에 상대적으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덜하다.

총 72.4km 구간을 건설하는 GTX-C노선은 ▲양주(덕정) ▲의정부 ▲창동 ▲청량리 ▲삼성 ▲양재 ▲과천 ▲금정 ▲수원 등 9개 지역을 통과한다. 사업이 완료되면 양주, 의정부, 수원 등 지역에서 현재 70분 이상 걸리는 서울 삼성역까지 10~20분대 이동이 가능해 ‘강남생활권’을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때문에 C노선이 지나는 지역 중심으로 부동산 거래량은 두드러지게 늘어나는 추세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대표 수혜지역인 의정부는 6월 기준 올 아파트 거래량(9046건)이 지난해 하반기(7497건) 대비 20.66%가량 늘어났다. 같은 기준 수원역이 들어서는 수원 팔달의 경우 작년 하반기 1529건에서 올해 5691건으로 거래량이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집값도 꾸준히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입주한 ‘의정부 롯데캐슬 골드파크 2단지’의 전용 84㎡(24층)은 그해 4억800만원에 거래됐다. 같은 규모 19층 세대는 지난달 4억3000만원에 거래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호가는 이보다 더 높은 4억7000만원 선을 보이고 있다.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 ‘주공5단지’는 지난해 7월 전용 103㎡(3층)가 11억원에 거래됐다. 같은 면적(3층) 세대는 올 6월 1억6900만원정도 웃돈이 붙어 12억6900만원에 거래가 성사됐다. 이보다 면적이 더 넓은 전용 124㎡(14층)는 지난해 12억4000만원에 거래됐는데 올해는 같은 기준(13층) 13억9000만원에 거래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6월 군포시 금정동에 분양한 ‘힐스테이트 금정역’의 전용 84㎡B(25층) 분양권은 최초 분양가인 6억2000만원 대비 5900만원 오른 6억7900만원에 거래됐다. 힐스테이트 금정역은 군포시 역대 최고 청약 경쟁률인 15.43대 1을 기록하기도 했다.

한 부동산 관계자는 “주택시장이 위축되긴 했지만 상대적으로 분위기가 좋다”며 “신규 단지 분양성적도 양호하다”고 말했다. 이어 “C노선 예타 통과 이후 투자수요의 유입이 눈에 띈다”며 “향후 시세차익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하다 보니 일찌감치 투자에 나서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실제 올 3월 수원 팔달 고등동에 분양한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는 163가구 모집에 6072건의 청약이 몰리면서 평균 37.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과천 별양동에 5월 선보인 ‘과천자이’도 평균 11.5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업계에서는 C노선 사업이 순항하는 만큼 향후 서울 강남 일대 집중된 수요를 일정 부분 분산하는 효과도 거둬들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다만 지난해 12월 일찍이 착공식을 가졌으나 여전히 첫 삽을 뜨지 못하고 있는 A노선처럼 C노선 역시 사업지연 불확실성을 안고 있다는 점이 변수다. 토지보상 작업도 남은 상태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당장은 (C노선)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을지 모르나 향후 계획대로 착공할 수 있을지는 속단할 수 없다. 철도사업은 변수가 많다”며 “토지보상 문제가 온전히 해결되지 않으면 사업 속도는 더딜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에 집중된 수요를 분산하는 효과를 가져올 수도 있지만 오히려 ‘빨대효과’가 생길 수도 있다”며 “C노선이 지나는 수혜지역으로 꼽히는 지역들이 되레 베드타운화될 우려도 있다. 시간이 오래 걸리는 사업인 만큼 구체적인 계획이 수반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궁이 2019-08-08 23:55:32
의정부 시청과 그 주변으로 대박 터지겠네요.
민락 2지구는 나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