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옛날이여”…아모레퍼시픽그룹, 2분기 영업이익 35.2%↓
“아 옛날이여”…아모레퍼시픽그룹, 2분기 영업이익 35.2%↓
  • 김민희 기자
  • 승인 2019.07.31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매출 1조5689억원, 영업이익 1104억원 기록
주력 계열사 아모레퍼시픽·이니스프리 역성장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2분기 매출 1조5689억원과 영업이익 1104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0%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5.2% 감소했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국내사업 매출이 성장세로 전환하고 해외사업 매출이 증가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4% 성장한 1조3931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그러나 국내 마케팅 투자 및 해외 사업 확대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은 40% 감소한 878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사업 매출은 8919억원, 영업이익은 7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21% 감소했다. 해외사업은 아시아와 북미 사업을 중심으로 7%의 매출 성장세를 보였으나 브랜드 및 유통채널 투자로 인해 영업이익은 56% 떨어졌다.

럭셔리 부문(설화수, 헤라, 프리메라, 바이탈뷰티 등)은 면세 채널 판매 확대가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설화수 진설 아이크림, 에센스 리뉴얼’, ‘헤라 블랙 파운데이션, 오주르르주르 컬렉션, 센슈얼 아쿠아 립스틱’, ‘바이탈뷰티 이지슬립’ 등 주요 브랜드들은 핵심 카테고리에 집중한 신제품을 출시하며 경쟁력을 강화했다.

프리미엄 부문(아이오페, 라네즈, 마몽드 등)은 전 브랜드의 온라인 매출이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마몽드 레드 에너지 리커버리 세럼’, ‘한율 세살쑥 진정 에센스’, ‘아이스뷰티 스킨케어’ 등 밀레니얼 고객을 타겟으로 한 혁신 상품 출시가 주효한 것으로 분석했다. 아리따움은 매장 리뉴얼 등 채널 재정비 영향으로 매출이 하락했다.

데일리 뷰티 부문(려, 미쟝센, 해피바스 등)은 브랜드별 핵심 카테고리에 대한 디지털 마케팅 강화가 온라인 판매 증가로 이어졌다. 헤어케어 브랜드 려는 대표 제품인 ‘자양윤모’ 라인의 판매 호조로 매출이 견고히 성장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로드숍 이니스프리는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하락했다. 2분기 매출은 1476억원, 영업이익은 1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 2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에스쁘아와 에스트라는 매출이 각각 123억원, 36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25% 성장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들 매출 성장 요인으로 멀티브랜드숍 입점을 꼽았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하반기에 혁신 상품 출시와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해 새로운 고객 ‘팬덤’을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며 “특히 아시아와 북미 등 글로벌 핵심 시장에 새 브랜드를 내놓아 진정한 글로벌 뷰티 기업으로의 기반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