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규 “본점 슬림화”…‘본점 인력’ 영업점으로
지성규 “본점 슬림화”…‘본점 인력’ 영업점으로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7.3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점 부서 75개→66개로 ‘축소’
본점 인력 274명 ‘미래 핵심성장부문·혼잡 영업점’ 재배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KEB하나은행은 올해 하반기 조직개편과 인사발령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성규 하나은행장 취임 이후 처음으로 실시된 조직개편으로 하나은행은 금융산업의 디지털화와 주 40시간 근무체계 구축을 위해 이러한 행보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우선 하나은행은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75개였던 본점 부서를 66개로 줄이며 조직을 슬림화했다. 유사한 업무를 수행하거나 부서 간 시너지가 기대되는 곳을 통합한 것이다. 더불어 영업본부에서 총 274명의 인력을 감축해 미래 핵심성장부문 및 혼잡 영업점으로 재배치했다.

하나은행은 영업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현장 및 성과 중심의 인사를 단행하기도 했다. 인사를 통해 본인의 역할에 충실한 직원을 우대해 사기를 진작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에 하나은행은 젊고 패기 있는 책임자를 지점장으로 발탁해 조직 역동성을 꾀하는 한편 인력의 선순환을 위해 62명의 특별퇴직을 실시했다.

지성규 은행장은 조직개편에 따라 영업 현장에 배치된 부점장들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직원들로부터 존경받는 리더가 될 것을 당부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조직개편 및 인사발령을 통해 미래 핵심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조직을 효율화함으로써 직원행복을 실현하고 손님의 만족도를 극대화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