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국내 최초’ 외화 지속가능채권 발행…“200개 기관 몰려”
신한금융 ‘국내 최초’ 외화 지속가능채권 발행…“200개 기관 몰려”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7.3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코 경영 위한 ‘ESG 사업’에 활용
“외화 조달 가능 시장 다변화 성공”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한금융지주는 국내 금융지주 중 최초로 30일 해외 투자자를 대상으로 5억달러 규모(만기 10년 6개월)의 바젤 3 적격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 형태의 외화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다고 밝혔다.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h Bond)은 사회 지원을 위한 소셜본드(Social Bond)와 환경 지원을 위한 그린본드(Green Bond)가 결합 된 특수목적채권이다. 이번에 발행된 지속가능채권의 발행금리는 미국 국채 5년물 금리에 150bp를 가산한 연 3.34%다.

신한금융은 지속가능채권을 ‘에코(ECO) 트랜스포메이션 2020경영비전’ 추진을 위한 ESG(Environmental, Socail and Governance) 사업에 활용할 예정이다. 앞서 신한금융은 지난해 10월, 기후변화 대응과 저탄소 경제 전환에 앞장서고자 친환경 경영비전 ‘에코(ECO) 트랜스포메이션 2020’을 선포한 바 있다.

이번 발행에 200개 기관이 몰리면서 신한금융은 발행 규모의 8.6배에 해당하는 약 43억달러의 매수주문을 확보했다. 지역별로는 ▲미주 34% ▲아시아 50% ▲유럽 16%의 분포를 보였다. 채권 발행은 BOA메릴린치와 비앤피파리바, 씨티그룹, 크레딧스위스, HSBC가 공동주간사로, 신한금융투자가 보조주간사로 참여했다.

신한금융은 이번 채권발행을 통해 아시아뿐 아니라 미국 투자자들을 상대로 자금조달에 성공하면서 외화 조달 가능 시장을 다변화했다는 입장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사회적 이슈에 대응해 금융 본연의 기능으로 지속 가능 성장을 도울 수 있는 목적성 자금을 조달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며 “ESG 분야에서 그룹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할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찾아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