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 직제개편 단행 ‘ECM 업무 강화’
하이투자증권, 직제개편 단행 ‘ECM 업무 강화’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7.29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종합금융팀 등 확대…대체투자·구조화금융으로 영업기반 넓힐 것
사진=하이투자증권
사진=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이 주식자본시장(ECM) 업무 강화를 위해 IB 사업본부 산하 ECM실 산하에 종합금융팀을 추가로 신설하는 직제개편을 단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직제개편으로 IB사업본부 산하 ECM실은 ECM1팀, ECM2팀, 종합금융팀으로 확대 재편됐다. ECM1팀은 기업공개(IPO)와 스팩상장 업무를 맡고 ECM2팀은 상장사 대상으로 유상증자와 메자닌 영업, 신설된 종합금융팀은 인수금융, 리츠 및 구조화 금융 등의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IB사업본부 산하 ECM실의 전문성과 경쟁력을 강화해 정통 IB조직을 구축하고 대체투자와 구조화금융으로 영업기반을 넓혀갈 계획이다”며 “아직 초기 단계지만 DGB금융지주 계열사와 함께 준비 중인 기업투자금융(CIB) 사업에서도 ECM실이 그룹 내 계열사와의 시너지 창출을 위한 창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법인영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외부 인력을 보강해 법인사업본부 산하 금융상품법인팀도 금융상품법인1팀 및 금융상품법인2팀으로 확대 개편됐다.

하이투자증권은 이날 직제개편에 따른 인사도 함께 단행했다.

다음은 인사 내용.

<신규 보임>

◆부서장

▲종합금융팀장 최성규

▲금융상품법인2팀장 정효식

<이동>

◆부서장

▲금융상품법인1팀장 조송호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