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도 빛난 LG생활건강, ‘럭셔리’ 화장품이 이끈 최대실적
2분기도 빛난 LG생활건강, ‘럭셔리’ 화장품이 이끈 최대실적
  • 김민희 기자
  • 승인 2019.07.26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끝없는 ‘후·숨’ 고공행진…해외 수요 꾸준히 늘어
화장품·생활용품·음료 사업 고루 성장
사진=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이 어려운 시장 환경에서도 흔들림 없는 성장을 이어갔다. 국내 화장품 업체들이 중국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로 경영난을 겪는 가운데 LG생활건강은 올해 사상 최대 2분기 실적을 냈다.

LG생활건강에 따르면 올 2분기 매출 1조8325억원, 영업이익 3015억원 을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10.9%, 12.8% 성장한 수치다.

1·2분기를 합친 매출은 3조7073억원, 영업이익은 62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9%, 13.2% 성장했다. 반기 매출과 영업이익 역시 사상 최대 실적이다.

화장품 사업은 2분기 매출 1조1089억원, 영업이익은 225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모두 16.3% 성장했다.

궁중화장품 이미지로 잘 알려진 럭셔리 브랜드 ‘후’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24% 성장했다. 이와 함께 ‘숨’과 ‘오휘’의 초고가 라인 ‘숨마’와 ‘더 퍼스트’가 각각 67%, 43% 고성장,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였다. 프리미엄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CNP’도 28% 매출이 증가해 화장품 부문의 성장에 힘을 보탰다.

생활용품사업은 지난해 실행된 내부 구조조정으로 체질개선에 성공, 꾸준히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2분기 매출 3434억원, 영업이익 28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8%, 3.0% 증가했다. 생활용품사업의 프리미엄화를 추진한 결과 국내 뿐 아니라 중국의 왓슨스(Watsons) 및 온라인 채널에서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신제품 출시로 음료 사업도 성장했다. ‘코카콜라’와 ‘씨그램’, ‘파워에이드’ 등 주요 브랜드들이 꾸준히 성장해 매출 3803억원, 영업이익 475억원을 기록했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 4% 증가한 수치다. 시장점유율 또한 전년 말 대비 0.6%p 증가한 31.9%를 기록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