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銀 첫 수출지원금융 국가 ‘미얀마’…“두산인프라코어 지원 나서”
국민銀 첫 수출지원금융 국가 ‘미얀마’…“두산인프라코어 지원 나서”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7.23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손잡고 수출기업 ‘지원사격’
지난 4월 KB국민은행은 한국무역보험공사와 '글로벌 수출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왼쪽)과 허인 KB국민은행장. 사진=KB국민은행
지난 4월 KB국민은행은 한국무역보험공사와 ‘글로벌 수출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왼쪽)과 허인 KB국민은행장.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한국무역보험공사랑 협력해 두산인프라코어(주) 물품을 수입하는 미얀마 현지 기업을 상대로 ‘KB 글로벌 수출지원금융’ 1호를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그동안 미얀마 수입기업과 외상으로 거래해온 두산인프라코어(주)는 최근 수출물량이 증가하면서 물품 선적 이후 수출대금 회수까지 자금이 묶이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두산인프라코어(주)는 국민은행 홍콩지점을 통해 KB 글로벌 수출지원금융을 활용하는 1호 수혜기업이 됐다.

앞서 국민은행은 지난 4월 국내 수출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위해 국산 물품을 구매하는 해외 수입기업에게도 보증을 확대하고자 ‘글로벌 수출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KB 글로벌 수출지원금융은 국민은행이 해외 영업점에서 국산 물품을 구입한 수입기업에게 대출을 실행해 수입기업이 지불해야 할 대금을 먼저 국내 수출기업의 계좌로 송금하는 상품이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수입기업을 위한 단기수출보험(구매자신용)을 발급하고 국민은행 해외 영업점은 이를 담보로 수입기업에게 대출금리와 수수료를 우대해서 지원한다.

글로벌 수출지원금융을 통해 국내 수출기업은 수출채권을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다. 또한 해외 수입기업은 현지 은행보다 저렴하게 수입대금 결제기일을 최대 2년까지 연장할 수 있어 국내 기업의 수출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분석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미얀마에는 아직 국민은행 지점이 진출하지 않아 홍콩지점을 통해 금융지원을 진행했다. 앞으로 국민은행 지점이 있는 국가에 금융지원이 확대된다면 해당 국가의 지점을 통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은행은 이번에 진행한 1호 금융지원을 계기로 무역보험공사와 협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며 “정부 중점 추진 정책인 신남방정책과 연계해 다른 해외 영업점을 통한 금융지원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