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섭 의원 “교육부, 게임 순기능 다각적 검토해야”
이동섭 의원 “교육부, 게임 순기능 다각적 검토해야”
  • 변인호 기자
  • 승인 2019.07.2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섭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이동섭 의원실
이동섭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이동섭 의원실

전국 교육청 중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화에 찬성하는 교육청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교육부의 부처 종합 입장이 찬성 쪽으로 기울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현재 교육부는 해당 질병코드의 국내 도입을 결정짓는 국무조정실 민관협의체에 중립 입장으로 참여 중이다.

이동섭 바른미래당 의원이 23일 공개한 교육부의 시도교육청 의견수렴 결과 자료에 따르면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 중 7개 교육청이 “게임중독 학생에 대한 적극적인 상담·치료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국내 도입 찬성 의견인 것으로 드러났다.

6개 교육청은 “국내 도입 시 전문가 협의 등 중장기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검토 의견을 냈고, 4개 교육청만 “디지털 문화 확산 및 게임의 순기능 등 긍정적인 측면 고려가 필요하며, 학생 낙인효과 등 비교육적 영향 발생이 우려된다”고 반대 의견을 제출했다.

앞서 해당 의견들은 지난달 이를 지시한 유은혜 교육부총리에게 대면 보고됐다. 교육부는 향후 국무조정실 민관협의체에 부처 종합 입장을 밝힐 때 이 의견들을 참고하여 반영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 교육청 중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도입 찬성 입장을 밝힌 곳이 7곳으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어 현재 질병코드 관련 국무조정실 민관협의체에 중립으로 참여 중인 교육부가 찬성 쪽으로 기울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다만 논란을 의식한 듯 교육부는 관련 질문에 즉답을 피하는 모습이다. 교육부는 현재 각 시도 교육청이 구체적으로 어떤 입장인지 함구하고 있다. 당초 이동섭 의원실은 교육청별 답변 전체가 담긴 사본 제출을 교육부에 요구했으나, 교육부는 일부 교육청이 입장 공개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개별 교육청 이름을 밝히지 않고 ‘찬성, 검토, 반대’로만 의견을 묶어 제출했다.

이동섭 의원은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화에 대한 교육청별 의견을 살펴본 결과 찬성 여론이 가장 우세했다. 이에 따라 교육부의 종합 입장 역시 찬성 쪽으로 기울 수 있다는 의견들이 나온다”며 “하지만 검토와 반대 의견을 낸 교육청들도 다수 존재하는 만큼, 교육부는 게임이 지닌 순기능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하여 국무조정실 민관협의체에 신중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변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