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초대형IB 도약…6600억 유상증자 결정
신한금투, 초대형IB 도약…6600억 유상증자 결정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7.22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익-자산 선순환 구조·자본 건전성 유지’ 최우선 목표
“지주와 긴밀히 협조…그룹 내 자본시장 허브로 거듭날 것”
26일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대표이사 사장이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투자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대표이사 사장.사진=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가 초대형IB로 도약한다. 22일 신한금투는 이같이 밝히며 660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앞서 지난 5월 신한지주 이사회에서는 그룹 자본시장 경쟁력 강화와 정부의 혁신성장 노력에 부응하고자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이번 증자는 두 달여 동안 신한지주-신한금투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초대형IB 도약을 위한 준비를 마친 결과라는 설명이다. 신한금융은 그룹내 은행-비은행 부문의 조화로운 성장을 위해 신한금투를 그룹 내 자본시장의 허브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지속적으로 강조해왔다.

신한금투는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수익-자산의 선순환 구조 달성’과 ‘자본 건전성 유지’를 최우선 목표로, 4대 핵심과제 ▲경영관리 정교화 및 평가·보상 연계 ▲자본관리 효율화 및 체질 개선 ▲역량 강화 및 시장 지위 개선 ▲사업 부문별 수익성 강화 등을 내세웠다.

또 위험 배분계획 수립, 자본관리 기능 강화 등을 통해 자본관리 효율화와 체계적인 재무·리스크 관리 프로세스 구축을 추진하고 사업 부문별 견실한 성장을 위한 지향점 및 핵심 성과지표도 정교하게 설정했다.

이를 위해 조직개편도 선제적으로 단행했다. GIB 영업조직을 3개 본부에서 5개 본부로 확장하고 지원기능 강화 및 관리체계의 고도화를 위해 경영지원그룹을 신설하고 심사기능을 강화했다.

그룹 차원에서도 지주-금융투자 공동 증자이행실무위원회를 구성해 전사 핵심 관리 분야인 전략·재무·HR·리스크 등을 세밀히 점검했다. GIB·GMS·영업추진그룹 등 각 사업그룹 및 본부별로 사업 전반의 성장 로드맵도 수립했다.

신한금투 관계자는 “그룹의 긴밀한 협조와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초대형IB의 청사진을 마련했다”며 “6번째 초대형IB 변신을 통해 자본시장의 판도를 재편하고 그룹 내 자본시장 허브로서 역할을 적극 수행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