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회계기준 위반’으로 수십억 가산세 위기
스마일게이트, ‘회계기준 위반’으로 수십억 가산세 위기
  • 변인호 기자
  • 승인 2019.07.22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가 회계기준 위반으로 최대 100억원 규모의 가산세를 내야 할 상황에 놓였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17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이하 증선위)에서 과실로 인한 회계처리기준 위반 처분을 받았다.

스마일게이트는 지난해 한국공인회계사회로부터 일반 감리를 받았는데, 2014년부터 2017년 회계연도 재무제표에서 매출 발생 시점에 매출을 인식하지 않은 ‘회계상 기간 귀속’ 문제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스마일게이트는 기간 귀속 문제가 지적된 2014년부터 2017년 회계연도에 연결기준 연간 6000억원 규모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번 기간 귀속 문제는 스마일게이트가 중국 텐센트 등의 주요 매출원으로부터 자료를 받아야 하는데 자료를 받는 시간이 걸려 차기 회계연도로 이연한 것이 문제가 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를 두고 증선위 산하 감리위원회에서 위원간 의견이 갈리기도 했다. 결국 매출이 발생한 시기에 해당 매출을 인식해야 한다는 쪽으로 결론이 나면서 스마일게이트가 재무제표를 수정하게 될 예정이다.

스마일게이트가 재무제표를 수정하면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회계연도 매출액이 변경돼 징수되지 않은 세금에 대한 가산세를 내게 된다. 스마일게이트는 가산세 규모를 70억~100억원 규모로 예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마일게이트 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사안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합리적인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변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