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태풍 ‘다나스’ 대비 비상상황실 가동
LG유플러스, 태풍 ‘다나스’ 대비 비상상황실 가동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9.07.20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타워 전경. 사진=연합뉴스
LG유플러스타워 전경. 사진=연합뉴스

LG유플러스는 제5호 태풍 ‘다나스’에 대비해 신속한 피해 복구를 위한 비상상황실을 가동한다고 20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20일 오전 6시 마곡 사옥에 비상상황실을 구성해 24시간 모니터링과 긴급 복구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또한 LG유플러스의 네트워크 인프라 직원과 협력사 직원 1700여명도 비상 대기 대응에 나서고 있다.

특히 주요 피해지역으로 예상되는 호남과 경남 지역에 비상레밸 4단계(관심)를 발령하고 태풍의 이동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더불에 LG유플러스는 통신망 피해가 발생하면 현장 긴급출동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비상 발전기 500여대 등을 배치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현재까지 시설물 등의 피해는 없으며 예비 배터리 및 발전기 등으로 피해가 발생할 시 서비스 품질에 이상이 없도록 만반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