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이중환전 없는 ‘위안화유학비송금’ 출시
NH농협은행, 이중환전 없는 ‘위안화유학비송금’ 출시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7.15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농협은행
사진=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중국 교통은행에 개설된 계좌에 위안화(CNY)로 직접 송금하는 ‘위안화유학비송금’을 오는 16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위안화유학비송금은 중국 유학생과 자녀가 중국 유학 중인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출시되는 상품이다. 증빙서류를 지참하고 농협은행 영업점을 방문하면 중국 내 대학 등록금과 유학생 본인 거주목적의 임차보증금 및 월세 납부에 위안화유학비송금을 이용할 수 있다.

기존에는 미달러 송금 후 위안화를 수령하는 방식으로 송금이 이뤄져 이중환전에 대한 비용이 발생했으나 위안화유학비송금을 이용하면 이중환전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위안화는 중국 내 2700여개에 달하는 교통은행 전 지점에서 수령 가능하며 영업일 3시 이전에 위안화를 송금하면 중국에서 당일수령이 가능하다.

이대훈 은행장은 “위안화로 직접 중국에 송금하기 원하는 고객 니즈를 반영해 교통은행과 함께 관련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다”며 “고객 수요를 반영해 편리하고 저렴한 해외송금 서비스를 계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