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중국 찾아 행복경영 강조
최태원 SK회장, 중국 찾아 행복경영 강조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9.07.07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존재 이유, 구성원 전체의 행복추구로 바꿀 것”
사진=SK그룹
사진=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박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해 구성원의 행복추구를 강조했다.

7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5일 중국 베이징 SK타워에서 SK차이나, SK하이닉스 등 8개 관계사 1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행복토크’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최 회장은 ▲회사의 존재이유를 돈 버는 것에서 구성원 전체의 행복추구로 바꾸는 것 ▲우리가 추구하고자 하는 것은 나만의 행복이 아닌 구성원 전체의 행복이라는 것 ▲행복 증진의 주체는 구성원 자신이라는 것 등에 대해 구성원들이 적극적으로 동의를 표해주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기업의 존재 이유를 ‘돈 버는 것’에서 ‘구성원 전체의 행복추구’로 바꿔나갈 것이며, 이를 위해서는 구성원들의 적극적 참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업이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구성원의 하나된 힘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구성원 행복을 극대화하는 게 필수라는 것이다.

최 회장은 SK의 경영함수를 ‘구성원 전체의 행복추구’로 삼으려면 구성원의 동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우리가 회사에 출근해 함께 일을 하며 돈을 버는 것은, 혼자 일할 때 보다 힘을 합칠 때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을 오랜 역사를 통해 배워왔기 때문이다”며 “이와 같은 방식으로 앞으로는 전체 구성원들의 행복을 위해 함께 행복을 추구하다 보면 그 크기는 더욱 커질 것이다”고 말했다.

전체 구성원 행복을 추구하다 보면 개인의 행복이 낮아질 수 있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주사위 던지기에 비유해 답을 했다.

주사위를 몇 번 던지면 특정 숫자가 아예 안 나올 가능성도 있으나 많이 던지면 결국 각 숫자가 나올 확률은 6분의 1로 올라간다. 이렇듯 전체의 행복을 지속적으로 추구하면 결국 개인의 행복은 올라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어 “다만 아직 우리는 구성원 전체의 행복이 무엇인지 모르고, 그래서 ‘행복지도’라는 개념을 쓰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