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6대 광역시 오피스 평균 공실률 전년比 0.2%p 올라
전국 6대 광역시 오피스 평균 공실률 전년比 0.2%p 올라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7.03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대구·인천 상승. 대전·울산·부산은 하락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올 1분기 전국 6대 광역시 오피스 공실률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상승했다.

3일 수익형부동산 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 1분기 전국 오피스 공실률은 15.5%로 나타났다. 지난해 1분기 15.3% 대비 0.2%p 올랐다.

전국 6대 광역시 중 공실률이 가장 많이 상승한 지역은 광주로 지난해보다 3.6%p 상승했다. 대구는 2.6%p, 인천은 0.1%p 오르며 뒤를 이었다. 반면 대전, 울산, 부산은 공실률이 하락했다. 이들 지역은 각각 –3.8%p, -1.1%p, -0.5%p로 나타났다.

내수경기 침체로 인한 기업 경기 위축은 오피스 공실률로 이어지는 모습이다. 이는 수도권보다 지방 오피스 시장에 더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방광역시 인구는 감소하고 있는데 반해 오피스 공급은 지속되면서 공실률이 늘어난 셈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대전과 울산 등 광역시는 전년 대비 공실률은 감소했지만 17.9%(대전), 15.9%(울산) 등 높은 공실률을 기록했다”며 “지식산업센터와 같은 오피스 공급이 현재도 계속되고 있어 지방광역시 오피스 공실률 문제는 시장 변수가 없는 한 지속될 것이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