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트럼프, 비핵화 협상 재개 韓·美 공조방안 집중 논의
文대통령-트럼프, 비핵화 협상 재개 韓·美 공조방안 집중 논의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6.30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 소인수회담 이어 1+10 확대회담 및 업무오찬 진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 4월 미 워싱턴DC에서 열린 회담 이후 80일 만이며 문 대통령 취임 이후 8번째다.

이번 회담에서 한미 정상은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는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공조방안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미 대통령은 청와대 접견실에서 양측 4명씩 배석한 1+4 소인수 회담으로 대화의 장을 연다.

우리나라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조윤제 주미대사 등이 배석하며 미국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자리한다.

이어 11시 55분부터 한 시간 동안은 청와대 집현실에서 확대회담 및 업무 오찬이 열릴 예정이다. 확대회담은 소인수 회담 배석자에 6명이 더 추가된 1+10 형태로 진행된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