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G20 계기 시진핑·푸틴과 정상회담…북미 대화 재개 발판 마련하나
文대통령, G20 계기 시진핑·푸틴과 정상회담…북미 대화 재개 발판 마련하나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6.27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월 17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1월 17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2박 3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하는 가운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재가동’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중국, 러시아 등 총 7개국 정상과 회담한다. 특히 주목을 받는 일정은 일본 도착 당일인 27일 오후에 열리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과 28일 오후에 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다.

시 주석은 지난 20~21일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담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를 두고 “회담은 동지적이며 진지하고 솔직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으며 논의된 문제들에서 공통된 인식을 이룩했다”고 보도했다. 비핵화 문제에서 북중 정상의 의견이 일치됐다고 해석할 수 있는 부분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방북을 권유한 바 있다. 남북 정상 간 공식적 소통이 한동안 없었던 만큼 김 위원장의 의중을 파악하기 위해서였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26일 연합뉴스 및 세계 6대 뉴스통신사와 합동으로 진행한 서면 인터뷰에서 “우리 정부는 시 주석이 한중 정상회담 전에 북한을 먼저 방문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며 “시 주석의 방북이 남북 간, 북미 간 대화가 제개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30일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2018 G20 정상회의 세션 1회의에 참석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1월 30일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2018 G20 정상회의 세션 1회의에 참석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김 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인 지난 4월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도 적잖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는 중국과 함께 북한의 지원세력으로 꼽힌다. 지난 4월 김 위원장의 블라디보스토크 방문이 러시아의 북한 지원 의지를 더 확고히 하기 위함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문 대통령은 방일 기간 인도네시아·캐나다·인도·아르헨티나·네덜란드 정상과도 회담하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지지세력을 넓히는 데도 주력한다.

이를 토대로 문 대통령은 이번 주말 방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에서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설득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북한은 미국과 협상을 통해 문제를 풀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일 북중 정상회담에서 “조선(북한)은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며 “유관국(미국)이 조선 측과 마주 보고 서로의 관심사를 해결해 (한)반도 문제에 성과가 있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