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클린포트’ 위한 육상전원공급설비 시범사업 MOU 체결
현대상선, ‘클린포트’ 위한 육상전원공급설비 시범사업 MOU 체결
  • 김영권 기자
  • 승인 2019.06.26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육상전원공급설비 시범사업의 공동협력을 위한 MOU 체결식’에서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오른쪽 6번째),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오른쪽 7번째) 등이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해양수산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육상전원공급설비 시범사업의 공동협력을 위한 MOU 체결식’에서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오른쪽 6번째),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오른쪽 7번째) 등이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해양수산부

현대상선이 국내 항만 내 미세먼지 감축 등 환경오염 방지를 위한 활동에 적극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현대상선은 해양수산부, 항만공사(부산항, 인천항, 광양항)와 ‘육상전원공급설비 시범사업’의 공동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MOU 체결식에는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을 비롯해문성혁 해수부장관,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 등 해양수산부, 항만공사, 선사 및 운영사 등 12사에서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MOU 체결로 현대상선 선박들은 2020년 1월 1일부터 2년간 부산항 정박시 엔진을 끄고 육상전원을 공급받을 예정이다. 육상전원을 공급받기 위해서는 선박에 AMP(Alternative Marine Power)설비를 갖춰야 하는데, 부산항을 정박하는 현대상선의 AMP를 갖춘 모든 선박이 참여한다.

현대상선은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선박들이 2020년에는 50항차, 2021년에는 70항차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선박이 항만에 정박하는 동안 배에 실린 냉동컨테이너 온도 유지 등을 위해 엔진을 계속 돌려 전기를 생산해야 하는데, 엔진을 끄고 육상전기를 공급받으면 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이 때문에 전세계 항만에서 육상전원 공급을 추진하는 나라가 늘고 있는 추세다. 미국은 캘리포니아주에서 항만내 육상전기 공급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중국도 올해 7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환경오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육상 전원공급을 비롯해 황산화물, 온실가스, 선박평형수 등 오염 방지를 위한 다양한 설비를 갖춰 나가고 있다”며, “국내 대표 원양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갖고 ‘Clean Port’를 위한 활동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올 1월 환경보호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미국 오클랜드항으로부터 ‘친환경 우수선사’로 선정된 바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영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