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오늘 방한…文대통령과 회담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오늘 방한…文대통령과 회담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6.26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사진=연합뉴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사진=연합뉴스

한국의 제1위 원유 공급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26일부터 1박 2일간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한다. 빈 살만 왕세자는 이날 오전 문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회담을 가진 뒤 양해각서 서명식과 오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빈 살만 왕세자는 사우디 부총리 겸 국방부 장관으로, 사우디에서 ‘실세’로 통한다. 사우디 국역 석유회사 ‘아람코’를 움직이는 인물이기도 하다. 아람코는 지난해 2240억달러(약 254조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우디 왕위 계승자 중에서는 1998년 압둘라 왕세제 이후 21년 만이다. 청와대는 이에 정상급 국빈방문에 준하는 수준으로 무함마드 왕세자를 예우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는 ▲건설·인프라·에너지 등 전통적 협력을 넘어 ▲ICT·원전·친환경 자동차·중소기업 등 미래산업 협력 ▲보건·의료·국방·방산·지식재산 등 공공서비스 분야 협력 ▲문화·교육 등 인적교류 확대를 위한 방안도 협의한다.

또한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사우디의 일관된 지지를 확인하고, 한반도 및 중동 지역을 넘어서는 국제사회의 평화·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빈 살만 왕세자가 참석하는 청와대 공식 오찬에서 삼성, LG, SK, 현대차 등 국내 대기업 총수들과의 회동도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 일정에는 아람코가 최대주주로 있는 에쓰오일의 생산 설비를 방문하는 것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