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제2금융권 대출 시 신용등급 하락 ‘불이익 개선’
금융위, 제2금융권 대출 시 신용등급 하락 ‘불이익 개선’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6.25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평가 시, “금융업권 반영비율↑ 대출금리 반영비율↓”
‘상호금융·보험·카드·캐피탈 회사’ 대출 이용한 소비자 ‘94만명’ 혜택
사진=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25일 소비자가 상호금융·보험·카드·캐피탈 회사에서 대출을 이용했다는 이유로 신용등급이 크게 하락하는 불이익을 완화한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신용점수·등급 산출 시, 대출을 진행한 금융업권의 반영비율은 낮추고 대출금리 반영비율은 높이도록 개선했다. 이에 상호금융·보험·카드·캐피탈 회사 대출을 이용한 소비자 94만명의 신용점수가 평균 33점 상승하고 그 중 46만명은 신용등급이 1등급 이상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에 제2금융권 대출을 이용할 경우 제1금융권 대출보다 신용점수·등급 하락폭이 더욱 컸다. 금융위에 따르면 2017년 3월 금융업권별 신규대출자 기준으로 ▲은행 0.25% ▲상호금융 0.54% ▲보험 0.86% ▲카드·캐피탈 0.88% ▲저축은행 1.61%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는 대출금리를 고려하지 않고 금융업권에 따라 하락폭을 일률적으로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업권 간 신용위험 차이가 크지 않은 중도금 대출과 유가증권 담보대출에 대해서도 제2금융권의 하락폭이 더욱 커 신용점수·등급 평가에 대출 특성을 반영토록 개선안을 마련했다.

앞으로는 제2금융권에서 대출을 이용 시 낮은 대출금리를 적용받으면 신용점수·등급이 상대적으로 적게 떨어지게 된다.

이미 저축은행은 지난 1월 14일부터 해당 개선안을 적용해 68만명의 신용점수가 평균 65점 상승했다. 그 중 40만명은 신용등급이 1등급 이상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같은 날 중도금 대출과 유가증권 담보대출에 대해서도 제1금융권과 제2금융권의 신용점수·등급 하락 폭을 동일하게 적용하도록 했다. 이에 중도금 대출자 36만명, 유가증권 담보대출자 10만명의 신용점수가 각각 평균 33점, 37점씩 올랐다.

금융위 관계자는 “향후에도 개인신용평가 체계의 정확성과 공정성 등을 높여 나가기 위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겠다”며 “통계 검증 등을 통해 개인신용평가 모형의 대출금리 반영비율을 단계적으로 확대함으로써 모형의 정확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