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물산 방문…보폭 넓히는 현장 경영
이재용, 삼성물산 방문…보폭 넓히는 현장 경영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6.24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현장 경영의 보폭을 넓히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24일 강동구 상일동에 있는 삼성물산 건설 부문 사옥을 찾아 이영호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장,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김명수 삼성물산 EPC(설계·구매·시공) 경쟁력 강화 TF장(사장)과 경영진단 회의를 열었다.

이 부회장은 경영진단 회의에서 오는 26~27일로 예정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의 방한을 앞두고 중동지역 사업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를 마친 이 부회장은 직원들과 함께 구내식당에서 오찬을 함께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 부회장이 직접 직원들 사이에서 줄을 서서 식판을 들고 배식을 받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최근 숨가쁜 현장 경영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지난 1일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디바이스 솔루션(DS) 부문 경영진과 회의를 한 데 이어 13일에 다시 DS 부분 경영진 간담회를 진행했다. 14일에는 수원사업장에서 IT모바일(IM) 부문 사장단과 경영전략회의를 했고, 17일에는 삼성전기 수원사업장을 찾아 주요 신산업에 대한 투자와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삼성 총수로서 전자는 물론 비(非)전자 계열사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