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車, 노사 상생선언식 및 2018년 임단협 조인식 진행
르노삼성車, 노사 상생선언식 및 2018년 임단협 조인식 진행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6.24 17: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노사 상생선포식 및 임단협 조인식에서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왼쪽)과 박종규 노동조합 위원장(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2018년 노사 상생선포식 및 임단협 조인식에서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왼쪽)과 박종규 노동조합 위원장(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가 24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과 모범적 노사관계 구축을 약속하는 노사 상생선언식을 함께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조인식에서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과 박종규 노동조합 위원장은 지난 14일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74.4% 찬성으로 타결된 합의안에 서명했다. 이로써 르노삼성자동차는 장기 파업이라는 상처를 완전히 봉합하게 됐다.

조인시에 이어 진행된 노사 상생선언식에는 르노삼성차 노사 관계자는 물론, 오거돈 부산시장, 최기동 부산고용노동청장, 나기원 르노삼성자동차수탁기업협의회장, 부산시민단체 관계자 등 외부 인사들이 함께 참석했다.

상생선언식에서 르노삼성자동차 노사는 사회적 책임을 담은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에는 1년여간 진행됐던 2018년 임단협 협상을 마무리하며 앞으로 노사가 협력해 회사의 지속성장 및 고객 신뢰도 회복, 더 나아가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을 이루겠다는 노사의 의지가 담겼다.

또한 노사 모두 법과 원칙을 준수하며 갈등보다는 화합을 통해 신차물량을 확보하고 이를 통한 고용의 안정성을 이루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상생선언식은 르노삼성차의 변함없는 의지를 확인하는 뜻 깊은 자리”라며 “끝까지 르노삼성자동차를 지켜봐 준 고객과 지역사회의 지지에 보답하기 위해 앞으로 부산공장의 경쟁력 확보 및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사 모두 힘쓰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줌마 2019-06-24 17:48:38
"전기 요금 개편' 기사들에도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한전은 6월 동안 받겠다던 '국민 의견 수렴'을
안내도 없이 일방적으로 강제 종료(2019. 6. 17. 월 pm6시)했습니다.
불공정한 3안 누진제 폐지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산자부는 가장 우세한 국민 의견인 3안을 무시하고
1안을 채택했습니다. 불공정함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https://youtu.be/yBW8P6UTEGc

국민청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N1Q8V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