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증권, 업무시스템 혁신…스마트워크 기업 변신
한양증권, 업무시스템 혁신…스마트워크 기업 변신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6.24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재택 대표이사 취임 후 ‘변화와 혁신’ 추진
업무프로세스 혁신 통해 10개월 만에 211건 개선
사진=한양증권
사진=한양증권

한양증권은 업무 부문 경쟁력 확보 및 사업 부문 지원 역량 제고를 위해 ▲전사 부문 업무프로세스 혁신(BPR)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시스템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한양증권은 회사 내부업무 및 프로세스가 오랜 기간 변화되지 못하고 관행적 처리가 많음에 따라 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과감한 업무혁신이 요구돼왔다.

이에 지난해 3월 임재택 신임 대표이사가 취임한 후 최우선적으로 ‘변화와 혁신’을 추진했다. 지난해 상설 TF 조직을 구성하고 올해 Q&T(Operation&Technology) 부서로 전환해 업무혁신 지속을 꾀하고 있다.

한양증권은 관행적 업무에서 탈피해 핵심업무에 집중하기 위해 ▲업무 효율화 ▲업무 표준화 ▲페이퍼리스의 3대 원칙을 BPR 추진 방향으로 설정해 10개월 만에 211건의 업무가 개선됐다.

박상훈 Q&T부 부서장은 “전사 부문의 BPR을 통해 효율성 제고와 핵심업무에 더욱 집중함으로써 경쟁력 확보 및 지속 가능한 영업부서 지원 기능 강화를 도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RPA 시스템 도임을 통해 단순반복업무를 전산화함으로써 인력 운용 효율성 및 스마트워크 시스템 구축을 도모해 직원의 실질적인 주 52시간 근무와 워라밸 트렌드에도 부응할 예정이다.

아울러 페이퍼리스 사무환경 구축을 위해 부서장 이상 그룹에 태블릿PC가 지급돼 결재 및 각종 회의 시 종이가 사라졌다. 문서 자료의 전산화와 전자결재를 통해 비용 개선 및 업무효율화도 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양증권 관계자는 “과거 은둔의 증권사로 불렸지만 과감한 업무시스템 혁신을 통해 스마트워크 기업으로 변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