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대회 중 韓日 화합의 장 마련
하나금융그룹,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대회 중 韓日 화합의 장 마련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6.16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저녁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3라운드 종료 후 박배종 프로(하나금융그룹)가 주선한 한-일 선수간 만찬 모임에서 참석한 한-일 선수들이 포즈를 취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그룹
15일 저녁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3라운드 종료 후 박배종 프로(하나금융그룹)가 주선한 한-일 선수간 만찬 모임에서 참석한 한-일 선수들이 포즈를 취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소속 골퍼 박배종 프로(33)가 ‘뜻깊은 모임’을 주선해 눈길을 끌고 있다.

16일 하나금융그룹에 따르면 현재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선수로써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도 활약 중인 박배종 프로가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3라운드가 종료된 지난 15일 저녁 대회장인 경기도 용인시 88 컨트리클럽 인근 식당에서 한-일 선수들을 위한 만찬모임을 주선했다.

이날 만찬모임에는 선수들 외에도 일본 선수들과 함께 온 캐디, 트레이너 등 대회 관계자 20여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모임을 주선한 박배종 프로는 "현재 일본은 U.S. 오픈 기간으로 대회에 출전하지 않는 선수들도 휴식을 취하는 경우가 많은데한국에서 개최된 경기에 많은 선수들이 참가해줘 너무 감사하다”며 “이번 대회가 한국 남자골프의 높아진 위상을 일본에 알리고 양국 선수들의 교류가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JGTO 아베마TV투어 노빌 컵에서 우승한 박배종 프로는 이번 대회에 일본의 수준급 선수들이 많이 출전할 수 있게 했던 숨은 공로자다.

일본 현지에서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대회 홍보대사를 자처하며 일본 선수들에게 기회가 있을 때 마다 대회 참가를 독려했고, JGTO에서 활약중인 한국선수들과의 가교 역할도 담당하며 양국 선수들의 친목 도모에도 일조했다.

이번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은 144명의 출전선수 전원에게 숙식은 물론 개인용 ‘야디지북’까지도 무료 제공하는 등 섬세한 배려로 선수들 사이에서 호평을 얻고 있다.

한편, 15일까지 3라운드를 마친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대회에선 홍순상 프로가 중간합계 12언더파 201타로 전날에 이어 단독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