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준우승, 아쉽지만 韓 축구 새 역사 썼다
U-20 월드컵 준우승, 아쉽지만 韓 축구 새 역사 썼다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6.16 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이강인이 후반 두 번째 실점을 허용한 뒤 고개를 숙인 채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이강인이 후반 두 번째 실점을 허용한 뒤 고개를 숙인 채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역전패하면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막내형’ 이강인(발렌시아)의 선제골이 나온터라 아쉬움을 더했다.

한국 U-20 대표팀은 16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전반 4분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이 터졌지만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에게 동점골과 결승골을 내주며 역전당했고, 후반 44분에는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에게 세 번째 골마저 내주며 1-3으로 패했다.

아쉽게 준우승에 그쳐야 했지만 태극전사들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에 이어 역대 최고 성적을 내는 역사를 쓰게 됐다.

대표팀은 17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정오에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릴 예정인 환영 행사에 참석한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