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유럽 3국 출국 전 “국회 정상화” 당부
문 대통령, 북유럽 3국 출국 전 “국회 정상화” 당부
  • 김한소 기자
  • 승인 2019.06.09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북유럽 3국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 내외. 사진=연합뉴스
9일 북유럽 3국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 내외.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북유럽 3국 순방길을 오르기 전,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국회 정상화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9일 오전 10시 45분쯤 문 대통령이 문 의장에게 “국회가 정상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는 소식을 윤도한 청와대 소통수석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통화로 문 의장에게 “정부에서 긴급하게 생각하는 추경안이 국회에서 심사조차 되지 않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출국하려니 마음이 좋지 않다. 순방 전 여야 지도부를 만나려 했으나 그것도 안됐으니 의장님께 부탁드린다”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의장은 “순방 잘 마치고 돌아오시기 바란다. 저도 더 애써보겠다”고 대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을 대기하는 자리에서도 국회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은 데 아쉬움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이 안 돼 답답하고 국민도 좋지 않게 볼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환송을 나온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출국 전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해 송구하다”며 “대통령 귀국 전에 잘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한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