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대, ‘2019학년도 1학기 직원장학회’ 장학금 전달
대진대, ‘2019학년도 1학기 직원장학회’ 장학금 전달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6.05 18: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진대학교
사진=대진대학교

대진대학교는 5일 ‘2019학년도 1학기 직원장학회 장학금’ 전달식을 시행했다고 전했다.

대진대 직원장학회는 2013년 발족해 현재까지 2억8000만원에 달하는 장학금 기부를 이어왔다.

이번 학기에는 145명의 직원들이 참여해 2340만원의 장학기금이 모였다. 이에 대진대는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 중, 성적이 우수하고 인성이 바른 학생 21명을 선발해 각각 100만원씩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면재 대진대 총장은 “십시일반의 정신으로 장학기금을 조성하고 전달해주신 직원장학회에 매우 감사드린다”며 “오늘 수혜를 받은 학생들이 나라의 근간을 이루고 미래를 밝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진대 직원장학회장을 맡고 있는 임춘환 한국어교육센터장은 “이번 장학금 전달식까지 포함해 총 287명의 학생들이 직원장학회의 수혜를 받았다”며 “장학기금 전달을 통해 견실한 사회를 형성하는 인재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대진대 인재양성의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말안해 2019-07-05 21:40:54
그들이 모시는 박한경의 후손은 지금 도인인가??

ㅡㅡ생전에 그들은 결혼을 해서,
부인과 자식이 있다고 합니다.

ㅡㅡ조상의 업을 굳이 내려받아 닦는다 는
정대진 성주회가 모시는 박한경은
실제로 결혼을 하여 부인과 자식이 있다고 한다.

ㅡㅡ박한경은 생전에
수많은 수도에 관한 지침을 내렸는데,
과연 그의 자식과 부인은
그 지침대로 지키며, 살고 있는가


** 현재, 대진성주회를 놓고
비난의 여론이 흔하게 일어나는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ㅡㅡ그렇다면, 박한경의 자식이
생전,친아버지의 업을 내려받아
이 국민들의 원한을 푸는
수도를 하고 있는가??

답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