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업계 최초로 대출업무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
신한은행, 업계 최초로 대출업무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5.27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자격 검증시스템’으로 검증 과정 단축
사진=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국내 최초로 대출업무에 필요한 증명 서류 검증 과정을 대체할 수 있는 ‘블록체인 자격 검증시스템’을 도입했다고 27일 밝혔다.

통상 신용대출을 진행할 때, 일반 기업의 재직확인서 및 소득서류는 스크래핑(Scraping) 기술이 적용돼 제출 생략이 가능하다. 하지만 특정 협회 및 단체 등에 소속된 경우에는 스크래핑 적용이 불가능해 직접 증명 서류를 발급받아 은행에 제출해야 했다. 은행은 제출된 서류를 수작업으로 검증해야 했기 때문에 검증에 많은 시간을 소요해야 했으며 비대면 상품 확대에도 걸림돌이 됐다.

이에 신한은행은 블록체인 자격 검증시스템을 개발했다. 신한은행은 소속 기관과 은행이 블록체인 시스템을 통해 암호화된 OTP(One Time Password) 정보를 등록·조회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고객은 소속 기관의 자격 인증과 기타 증명 사실을 모바일 및 PC를 통해 쉽고 빠르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해당 시스템은 ‘신한 닥터론’ 상품에 가장 먼저 적용됐다. 기존에는 고객이 대한병원의사협의회 소속 정회원임을 확인받기 위해 서류를 발급하고 영업점을 직접 방문해야 했으며 검증에 2~3일이 소요됐다. 하지만 블록체인 자격 검증시스템이 도입되면서 고객은 실시간으로 모바일 및 PC를 통해 검증 내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으며 검증에 투입되는 인력과 비용, 시간 등이 감축됐다.

신한은행은 향후 다양한 비대면 상품에 블록체인 자격 검증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블록체인 자격 검증시스템의 도입이 비대면 상품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한은행은 다양한 비대면 상품 출시로 고객의 편의성 증대와 접근성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