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현지법인’ 개점으로 ‘멕시코’ 영업 나서
KEB하나은행, ‘현지법인’ 개점으로 ‘멕시코’ 영업 나서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5.27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 내 국내 기업에 ‘금융동반자’ 역할 수행
멕시코 기업 대상으로 ‘현지화 전략’ 추진
사진=KEB하나은행
사진=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은 지난 24일 멕시코 현지법인 개점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영업을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멕시코 현지법인 개점식에는 지성규 하나은행장과 김상일 주멕시코 대사, 아달베르또 팔마 고메즈(Adalberto Palma Gomez) 멕시코 금융위원회(CNBV) 위원장, 후안 파블로 그라프(Juan Pablo Graff) 멕시코 재무부(SHCP) 차관, 알란 엘리손도 플로레스(Alan Elizondo Flores) 멕시코 중앙은행 부총재 등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과 미국·멕시코·캐나다 무역협정(USMCA)을 타결한 멕시코는 북미 진출을 위한 교두보 국가다. 현재 자동차·전자·철강 등 다수의 국내 기업들이 진출해있다.

하나은행은 한국계 기업의 금융동반자 역할을 수행하는 한편, 멕시코 기업에 선진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현지화 전략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하나은행은 신남방 국가뿐 아니라 새로운 수익원 창출을 위해 글로벌 확장 전략을 가속화 할 전망이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멕시코 현지법인이 전문적인 금융 서비스를 바탕으로 양국 간 경제협력 확대와 금융발전에 큰 기여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24개국에 총 180개 해외 네트워크를 보유 중인 하나은행은 올해 ▲일본 후쿠오카 출장소 지점 전환 ▲인도 구루그람 지점 신설 ▲미얀마 법인 자지점 추가 개설을 추진하고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