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취약계층 지원사업에 친환경 건축자재 기부
KCC, 취약계층 지원사업에 친환경 건축자재 기부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5.2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왼쪽부터)김희곤 HUG 주택도시기금본부장, 심재국 KCC 총무인사총괄임원,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 이기상 코맥스 총괄본부 CMO, 손미향 한국해비타트 사무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CC
15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왼쪽부터)김희곤 HUG 주택도시기금본부장, 심재국 KCC 총무인사총괄임원,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 이기상 코맥스 총괄본부 CMO, 손미향 한국해비타트 사무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CC

KCC가 국토부와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각종 사회 취약계층 지원사업에 친환경 건축자재 기부를 통해 힘을 보탠다고 20일 밝혔다.

KCC는 지난 1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토교통부,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갖고, 저소득 주민 생활 안정에 기여하고자 작년부터 지속해 온 새뜰마을사업에 올해도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심재국 KCC 총무인사총괄임원,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 송재호 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새뜰마을 사업은 흔히 달동네, 쪽방촌이라 불리는 주거 취약 지역의 생활 인프라를 개선하고 주민 복지를 지원하는 범정부 차원의 프로젝트다.

여기에 KCC는 자사의 고단열 창호와 친환경 페인트, 보온단열재, 바닥재 등 집수리에 필요한 각종 건축자재들을 기부하기로 했다.

또한 KCC는 지난 16일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갈현지역아동센터에서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취약계층 환경성 질환 예방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환경부가 인증한 친환경 PVC바닥재를 무상 지원하기로 했다.

KCC 관계자는 “소외되고 낙후된 마을에 희망과 활력을 불어넣어 행복하고 살기 좋은 마을로 거듭나도록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건축자재를 통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가는 등 단순한 기부 차원의 CSR을 넘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CSV 활동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