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중동부 유럽 및 중앙아시아 4개국’과 세정협력 추진
국세청, ‘중동부 유럽 및 중앙아시아 4개국’과 세정협력 추진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5.15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승희 국세청장, ‘폴란드·헝가리·우주베키스탄·키르기즈스탄’ 방문
현지 진출한 한국기업 세정 애로사항 전달 및 세정협력 논의
한승희 국세청장과 마리안 바나쉬 폴란드 국세청장.사진=국세청
한승희 국세청장과 마리안 바나쉬 폴란드 국세청장.사진=국세청

국세청은 한승희 국세청장이 지난 14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중동부 유럽 및 중앙아시아 4개국’을 방문해 국세청장회의를 갖는다고 15일 전했다. 중동부 유럽 및 중앙아시아 4개국에서 진행되는 국세청장회의에서는 ▲현지 진출기업 세무애로 해소 및 양국 간 세정교류 확대 ▲역외탈세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전자세정 및 전산시스템 구축 등이 논의된다.

이번 일정에서 한 청장이 방문하는 국가는 폴란드와 헝가리, 우주베키스탄, 키르기즈스탄으로 세정협력 수요가 큰 곳들이다. 특히 폴란드와 헝가리는 한국의 전자·차량 부품 등의 생산법인 투자액이 가장 많은 국가로 기업의 세무애로를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 청장은 지난 14일에 폴란드를 방문했으며 15일에는 헝가리를 방문한다. 오는 16일과 20일에는 우주베키스탄과 키르기즈스탄에서 국세청장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지난 14일 한 청장은 폴란드에 방문해 ‘마리안 바나쉬 폴란드 국세청장’과 함께 회의를 진행했다. 원거리 제약으로 활발한 소통이 어려웠던 폴란드에 한 청장은 ‘한국·폴란드 국세청 핫라인’ 신설을 제안했다. 신속하게 양국이 세무 현안을 논의하기 위함이다. 이에 대해 마리안 바니쉬 청장은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응답했다.

15일 헝가리를 방문한 한 청장은 ‘라즐로 소르스 헝가리 국세청장’과 함께 국세청 간 세정협력의 중요성을 논의했다. 현재 한국은 헝가리에서 독일에 이은 외국인 투자 2위국으로 헝가리 경제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다. 이에 대해 헝가리측은 한국 기업의 투자와 고용에 대한 감사를 표하고 한국 기업의 세무 업무에 대해 관심을 가지겠다고 전했다.

우주베키스탄 내에서 한국은 투자 3위, 교역 5위국이며 최근에는 한·우 FTA공동연구가 진행되는 등 양국 간 활발한 교류가 이뤄지고 있다. 이에 한 청장은 오는 16일 ‘베흐조드 무사예브 우주베키스탄 국세청장’과 ‘국세청장 상호교환 방문 및 직원 역량강화 양해각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향후 양국은 국세청장회의를 1년에 1회씩 실시하고 양국 직원의 역량강화를 위한 방문교육을 진행하게 된다.

키르기즈스탄은 올해 정부 전산화를 국정과제로 선정하면서 조세행정에 대한 전산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전자세금계산서 및 모바일 홈택스 등, 한국 국세청의 전자시스템 성공사례를 요청해온 바 있다. 한 청장은 오는 20일 ‘압자파로브 테니즈베크 키르기즈 국세청장’과 진행하는 회의에서 키르기즈 국세청 전산 시스템을 살피고 한국의 전산화 노하우를 전할 예정이다.

한편 한 청장은 국세청장회의 전, 폴란드와 헝가리에 진출 기업과 세정간담회를 가졌으며 간담회에서 청취한 애로사항을 폴란드와 헝가리 국세청장에게 전했다. 앞으로 방문할 우주베키스탄과 키르기즈스탄에서도 현지에 진출한 기업과 세정간담회를 가져 양국의 국세청장에게 세무 애로사항을 전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