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에 IoT 플랫폼 첫 적용
삼성물산,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에 IoT 플랫폼 첫 적용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5.13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6월 개관한 IoT 홈랩 방문객 수요조사 반영
자체 클라우드 플랫폼 적용, IT기업과 협업 시스템 구축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 조감도. 사진=삼성물산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 조감도. 사진=삼성물산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주거시스템을 접목해 입주민에게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는 ‘래미안 IoT 플랫폼’을 개발,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부산연지2재개발)에 첫 적용한다고 13일 밝혔다.

래미안 IoT 플랫폼은 자체 클라우드 기반의 플랫폼이다. IoT 홈랩에서 호평받은 다양한 고객인식 기술과 IoT 기기들을 제어하는 기술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물산은 앞서 지난해 6월부터 주거 관련 IoT 기술 체험관인 ‘IoT 홈랩’을 운영, 4000여명의 방문객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해당 플랫폼 개발을 진행했다.

또한 삼성전자, 네이버, 카카오, KT, 삼성SDS, CVnet 등 국내 IT 기업과 협업해 단지 내 주거시스템과 스마트가전, 음성인식 AI스피커 등 제품들을 유기적으로 연결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IoT 홈패드. 사진=삼성물산
IoT 홈패드. 사진=삼성물산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에는 IoT 홈패드, IoT 도어락, 스마트 인포 디스플레이, 스마트 TV폰, 음성인식 조명 스위치 등이 적용된다. 스마트 미러와 IoT 커튼 등 옵션 상품도 선택할 수 있다.

삼성물산에 따르면 래미안 IoT 플랫폼이 적용된 단지는 입주민이 해당 플랫폼과 연계된 IoT 제품을 취향에 따라 구매, 나만의 맞춤 환경을 구성할 수 있다. 방문자 영상통화, 임시 출입키 발급, 챗봇 등 외출 시에도 출입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는 기능들이 적용될 예정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래미안 IoT 플랫폼에 더 많은 제품을 연동하기 위해 IT 기업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입주 후에도 최신 제품들을 연계할 수 있도록 플랫폼 업그레이드를 지속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에는 미세먼지 저감기술들을 적용한 클린에어 패키지도 도입된다. 이는 단지 외부부터 세대 내부까지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기술들을 적용하고 있다.

단지 조경으로 미세먼지 저감 수종을 식재하고 지상 1층 동 출입구에는 반도체 공장 클린룸에서 착안해 개발한 클린게이트가 마련된다. 세대 내부에서는 휴대용 미세먼지 측정기 IoT 홈큐브와 CO2 자동환기 시스템 등을 통해 실내 공기를 정화하도록 했다.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 견본주액에는 래미안 IoT 플랫폼과 클린에어 패키지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될 예정이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