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5세대(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특별팀 회의 개최
과기부, 5세대(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특별팀 회의 개최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9.05.1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주 대비 기지국 3064국 증가(총 5만7266국)
6월부터 공항·역사 등 120여개 건물 내 5G 실내 수신환경 개선
5G 서비스 품질개선 관련 현장점검 추진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단말·장비)가 참여하는 ‘5세대(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특별팀(TF)’ 회의를 개최해 5G 서비스 품질개선과 관련한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해결방안을 논의했다고 11일 밝혔다.

5G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 등 서비스 품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5G 기지국은 4월 29일 기준 3064국 증가(5.6%)한 5만7266국(8일 기준, 장치 수 12만4689대)이 구축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회의에서 이동통신사는 6월부터 순차적으로 24개 주요 KTX·SRT 역사(서울·부산·대구 등), 12개 주요 공항, 대형 쇼핑몰과 전시장(코엑스몰·센텀시티·롯데월드타워·킨텍스 등) 및 주요 체육시설 등 120여개 건물 내에 원활한 5G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시설 공동구축 작업을 차질 없이 추진 중이며 이용자들의 실내 수신 환경이 조속히 개선될 수 있도록 공동구축 대상 건물을 추가적으로 선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5G 스마트폰 사용 시 발생하는 속도저하 및 끊김 현상 등에 대해 이동통신사와 제조사는 소프트웨어 보완패치 보급망(4월 4일부터 3~5회(이동통신사별 상이)) 연동 최적화를 통해 주요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LTE 서비스를 이용 중에도 단말 상태표시줄 상에 5G로 표기되는 현상은 이르면 5월 4주차에 관련 패치 보급을 통해 개선할 예정이다.

한편 제조사는 ‘갤럭시S10 5G’, ‘V50 씽큐’에 이어 다양한 단말기(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등)가 출시 될 예정이라고 밝혀 향후 5G 스마트폰 관련 소비자 선택권이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과기정통부는 5G 품질 개선의 효과를 체감하기 위해서는 국민들이 보완패치 설치 등의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으므로 이동통신사에 적극적 홍보를 요청했으며 소비자들이 더욱 다양한 5G 기반 콘텐츠를 향유할 수 있도록 신규 서비스 출시에도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과기정통부도 5G의 적용·확산이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4월 발표한 5G+ 전략의 5대 핵심서비스(실감콘텐츠,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디지털헬스케어 실증) 등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다음 회의는 5G 서비스 품질개선 관련 현장방문 등의 방식으로 진행해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의 현장 이행 상황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