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미국 물류업계 여성 리더 심포지엄서 소개
CJ대한통운, 미국 물류업계 여성 리더 심포지엄서 소개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9.05.0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대한통운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2019 어썸 심포지엄’에 스폰서로 참여해 현지 물류업계 여성 리더에게 CJ그룹과 CJ대한통운을 소개했다.

6일 CJ대한통운에 따르면 지난 1~3일 열린 심포지엄 ‘어썸’은 물류업계와 학계 여성 리더가 주축이 된 비영리단체다. CJ대한통운이 지난해 인수한 DSC로지스틱스 앤 드레이크 전 회장이 2013년 설립했고, 1300명 이상의 글로벌 기업 리더가 활동 중이다.

해당 심포지엄에는 스타벅스 최고 운영자 로즈 브루어와 전 우주비행사 캐디 콜맨을 비롯해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월마트, 힐튼 등 유수 글로벌 기업의 리더 350여명이 참여했다.

앤 드레이크 DSC로지스틱스 전 회장은 “지난해 8월부터 DSC로지스틱스는 CJ대한통운과 함께하게 됐다. 이는 두 회사 모두에 적절한 타이밍과 선택이었다”며 “DSC는 CJ대한통운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안젤라 킬로렌 CJ아메리카 이사는 “CJ와 DSC의 서로 다른 리더십과 문화 융합을 강조하고 알리고자 이번 행사를 스폰서하게 됐다”며 “여성 리더십과 다양성을 존중하고 어썸을 지지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CJ대한통운은 DSC로지스틱스와의 시너지를 기반으로 미국 물류 시장에서 사업 확대를 본격화할 방침이다. CJ대한통운은 37개국 148개 도시에 진출했고, 266개의 해외 거점을 보유 중이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