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일부터 전국 4만3천개 편의점서 제로페이 결제 시작
5월 2일부터 전국 4만3천개 편의점서 제로페이 결제 시작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5.01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로페이 누리집 갈무리
사진=제로페이 누리집 갈무리

중소벤처기업부는 2일부터 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의 전국 4만3717개 편의점에서 모바일 직불결제(이하 제로페이)를 사용할 수 있다고 1일 밝혔다.

제로페이 수수료는 연매출 8억원 이하는 0%, 8억~12억원 이하는 0.3%, 12억원 초과는 0.5% 등이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편의점 연평균 매출액 비중은 1억원 이하 6.7%, 1억~5억원 이하 23.3%, 5억~10억원 이하 38.7%, 10억~50억원 이하 14.6%, 50억원 이상 5.7%다.

이에 따라 대부분의 편의점이 0%대의 수수료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그간 제로페이의 문제점으로 지적된 결제절차도 개선했다.

현재는 고객이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가맹점의 QR코드를 찍고 결제금액을 입력하는 방식이지만, 앞으로는 고객이 스마트폰에 QR코드 또는 바코드를 생성해 보여주면 가맹점이 이를 POS기와 연결된 스캐너로 인식해 결제하게 된다.

중기부는 5월부터 제로페이 가맹의사를 밝히고 있는 70여개 프랜차이즈도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개시하고, 일반 소상공인 점포 역시 가입과 POS연계를 함께 추진한다.

결제서비스도 확대한다. 결제금액 등의 정보가 들어있는 QR(변동형 MPM)을 개발해 7월부터는 3대 배달앱(배달의민족, 요기요, 배달통)과의 결제 연계, 무인결제 기능(관공서 식당, 공공주차장 등), 법칙금 및 공공요금의 납부수단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NFC(근거리 무선통신 방식) 결제방식도 개발해, 7월부터 택시에 우선 도입하고, 버스·철도 등 대중교통 결제수단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제로페이 시스템도 확대해 나간다.

블록체인 기반의 상품권 발행·정산 시스템을 도입해 7월부터는 온누리상품권과 지역상품권을 모바일로도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

지자체와의 협업으로 제로페이 이용 혜택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지자체에서 관리하고 있는 공공시설에서 제로페이로 결제하면, 이용료를 할인해주기 위한 조례개정을 지차체별로 추진 중이며, 서울시의 경우에는 시설별로 올해 연말가지 5~30%까지 할인해 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단위로 많이 찾는 서울대공원(동물원·테마가든 입장료 30% 할인), 서울식물원(온실 입장료 30%할인)에서 5월 2일부터 할인을 시작한다.

서울시는 5월에 총 85개 공공시설에서 할인혜택을 적용할 계획이며, 할인이 시작되는 대로 시 누리집(seoul.go.kr)과 제로페이 누리집(zeropay.or.kr)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김형영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은 “이번 편의점 가맹이 제로페이가 일상생활 속 결제수단으로 자리 잡게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