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수익성·건전성 개선…1Q 순익 ‘5686억원’ 달성
우리금융, 수익성·건전성 개선…1Q 순익 ‘5686억원’ 달성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4.25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 지주 출범 이후 첫 실적...‘호조’
“비은행 부문 M&A로 성장성 더욱 부각 될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우리금융그룹은 25일 지주가 출범한 이후 첫 실적발표를 했다. 우리금융은 올해 1분기 568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둬들였다.

우리금융은 지주사 회계처리방식 변경으로 인한 지배지분 순이익 감소분 380억원까지 포함하면 6000억원을 초과하는, 경상기준 사상 최대 실적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실적을 달성한 데에는 우량자산 위주 성장과 저비용성예금 증대로 수익성과 건전성이 개선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우리금융은 이자이익 1조4546억원을 거둬들였다. 중소기업 대출은 전년 동기 대비 6.4% 증가했고 핵심 저비용성예금은 저년 동기 대비 2% 증가했다. 비이자이익은 2708억원으로 수수료 위주 성장을 통해 전분기 대비 10.2% 증가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이자이익은 기업대출 중심의 자산 성장과 저비용성예금 확보 노력으로 증가세를 보였다”며 “자산관리부문은 전분기 대비 20% 성장했고 외환 및 파생부문도 CIB 강화전략 추진으로 전분기 대비 크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와 같은 수수료 이익 부문이 올 한해 비이자이익의 실적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자산 건전성 관리부문도 지난해 말보다 개선됐다. 지난해 말 0.51%였던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지난달 말 기준 0.47%로 줄어들었으며 연체비율도 0.33%로 안정적인 수준이다. 우량자산 비율은 전분기보다 0.7% 증가해 85.1%를 달성했다. NPL 커버리지비율은 118.9%로 전년 119.4%와 비슷한 수준 유지 중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시장 컨세서스를 뛰어넘는 순이익을 달성한 것은, 일관성 있게 추진해 온 이자·비이자 부문 수익원 확대와 철저한 건전성 관리의 결과”라며 “현재 진행 중인 동양자산운용 및 국제자산신탁 등 비은행 부문 M&A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계획이다. 앞으로 비은행 부문 M&A로 우리금융그룹의 성장성이 더욱 부각 될 것”이라고 전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