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한~러 노선 서비스 확대…러시아 FESCO와 협력
현대상선, 한~러 노선 서비스 확대…러시아 FESCO와 협력
  • 김영권 기자
  • 승인 2019.04.24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1개(CRN) 서비스에서 3개로 확대, 5월부터 개시
사진=현대상선
사진=현대상선

현대상선이 러시아 선사 FESCO와의 협력을 확대한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현대상선은 FESCO, CMA-CGM 등 2개사와 함께 중국~한국~러시아의 주요 항을 연결하는 CRN(China Russia North Service) 서비스 1개 노선을 공동 운영해 왔다.

이번 협력 확대로 기존 CRN 서비스는 새롭게 재편되며, 부산~러시아를 직기항으로 연결하는 2개의 신규 서비스 KR2(Korea Russia Service 2)와 KRS(Korea Russia Service)가 추가된다.

우선 현대상선은 부산과 보스토치니(Vostochny)를 직기항으로 연결하는 KR2 항로에 1,000TEU급 컨테이너선 1척을 투입해 다음달 11일부터 신규 서비스한다.

또 FESCO는 부산과 블라디보스톡(Vladivostok)을 직기항으로 연결하는 KRS 항로에 1,200TEU급 컨테이너선 1척을 투입해 5월 14일부터 새로 시작한다.

기존에 운영되던 CRN(China Russia North Service) 서비스는 5월 14일부터 ‘청도-상해-닝보-블라디보스톡’ 순으로 기항지가 변경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러시아 FESCO와의 협력 확대를 통해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기반으로 향후 러시아 시장 내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영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