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1Q 영업손실 1320억…전년동기比 적자폭 확대
LGD, 1Q 영업손실 1320억…전년동기比 적자폭 확대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4.2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부품 공급 이슈 따른 출하 감소 및 LCD 판가 하락
“OLED 중심 사업구조 전환, 내년부터 재무적 성과 기대”
사진=LG디스플레이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올 1분기 매출 5조8788억원, 영업손실 1320억원을 냈다고 24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5조6752억원) 대비 4%가량 증가했으나 전 분기(6조9478억원)보다는 15%나 줄었다. 계절적 비수기로 출하가 감소했고 일부 IT 부품 공급 부족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1분기 중 대형패널 판가 흐름은 안정세를 보였다. 다만 면적당 판가가 상대적으로 높은 중소형 패널의 출하 감소에 따른 믹스효과로 면적당 판가는 전 분기 대비 하락했다. LGD는 132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 전년 동기(983억원) 대비 손실 폭은 확대됐다.

당기순손실은 626억원으로 전 분기 1526억원 대비 적자전환 했으며 EBITDA는 6792억원(이익률 11.6%)을 기록했다.

올 1분기 제품별 매출 비중은 ▲TV용 패널이 36% ▲모바일용 패널 25% ▲노트북 및 태블릿용 패널 22% ▲모니터용 패널 17%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1분기에는 모니터·노트북·태블릿용 패널 사업으로 구성된 IT사업부 매출 비중이 39%로 확대되며 TV사업부 매출 비중을 상회했다.

주요 재무지표는 부채비율이 131%, 유동비율 98%, 순차입금비율 54%로 OLED 사업구조 전환을 위한 중장기 투자 집행에 따라 부채비율 및 순차입금비율이 소폭 올랐다.

LGD는 1분기 영업손실을 냈지만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에 더욱 집중할 방침이다. 지난 하반기부터 손익분기점을 넘어선 대형 OLED 사업은 지난해 TV사업 내 OLED 매출 비중이 20%를 상회했으며 올해는 3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서동희 LGD CFO는 “기존 LCD로 구현이 어려운 OLED만의 차별화된 특장점을 바탕으로 자동차용 등 OLED의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으로 적용 기회를 높여가며 이익 기여도도 점차 높여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OLED로 사업구조를 전환하는 과정이기에 당면한 과제와 어려움이 있어 인내와 노력이 필요한 해다”며 “미래 성장을 위해 OLED를 중심으로 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해가고 있고 내부 효율성 극대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내년부터는 의미 있는 재무적 성과를 보일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