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DLS 발행액 6조4266억원…전년比 22.3%↓
1분기 DLS 발행액 6조4266억원…전년比 22.3%↓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4.2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환액 6조10억원, 전년보다 11.3% 하락
발행액 1위 하나금융투자…NH투자·삼성증권 뒤이어
최근 5개 분기별 DLS 발행 현황.표=한국예탁결제원
최근 5개 분기별 DLS 발행 현황.표=한국예탁결제원

지난 1분기 DLS 발행금액이 전년 동기보다 22.3% 감소했다.

22일 한국예탁결제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분기 DLS(DLB 포함)는 1175개 종목이 발행됐고 발행금액은 6조426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분기(6조7098억원) 대비 4.2% 줄어든 수준이다.

발행 형태별로는 사모 발행이 5조592억원으로 전체 발행금액의 78.7%를 차지했다. 사모 발행은 전 분기(5조289억원) 대비 0.6% 증가했지만 전년 동기(5조289억원)보다는 25.7% 감소했다.

기초자산별로는 금리연계 DLS가 2조6320억원으로 전체 발행액 중 가장 높은 비중(41.0%)을 차지했다. 이어 신용연계 DLS 1조6483억원(25.6%), 혼합형 DLS 1조380억원(16.2%) 순이었다.

1분기 전체 발행액의 대부분은 상위 5개 증권사가 차지했다. 하나금융투자가 1조2345억원을 발행해 1위를 기록했다. 이어 NH투자증권(7498억원), 삼성증권(7386억원), KB증권(7064억원), 교보증권(6390억원) 순이었다. 이들 증권사는 총 4조683억원을 발행해 전체 DLS 발행액의 63.3%를 차지했다.

상환금액은 6조10억원으로 전 분기(5조8277억원) 대비 3.0% 증가했지만 전년 동기(6조7657억원) 대비로는 11.3% 줄었다.

조기상환이 3조2585억원으로 전체 상환금액의 54.3%, 만기상환이 2조4851억원으로 41.4%, 중도상환 2574억원으로 4.3%를 차지했다.

DLS 미상환 발행 잔액은 39조4544억원으로 전 분기(38조8159억원) 대비 1.6%, 전년 동기(35조9215억원) 대비 9.9% 늘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