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값 올릴 때는 ‘원가상승’ 내릴 때는 ‘연간계약’
치킨값 올릴 때는 ‘원가상승’ 내릴 때는 ‘연간계약’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4.1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닭고기 가격 떨어졌는데 치킨값은 그대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치킨용으로 많이 쓰는 닭고기 가격이 30%가량 떨어졌는데도 치킨 가격은 여전히 ‘요지부동’이다. 프랜차이즈 업계는 “연간 계약해 가격등락과 무관”하다는 입장이지만 가격을 올릴 때는 매번 ‘원가상승’을 그 이유로 들어왔기 때문에 진정성이 떨어진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18일 한국육계협회 시세 통계에 따르면 9~10호 닭고기(냉장·벌크) 1kg 가격은 전날 기준3308원으로, 3개월 전인 지난 1월 17일 4538원에 비해 1230원, 27.1%나 떨어졌다.

같은 기간 육계 생계(중 기준·운반비 포함) 가격도 2690원에서 29.7% 내려간 1890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지난해 하반기부터 2만원 대 가까이 오른 프랜차이즈업계 치킨 가격은 도통 내려올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치킨 가격은 업체별 대표메뉴 기준 ▲BBQ 황금올리브치킨 1만8000원 ▲BHC 뿌링클 1만7000원 ▲교촌 허니콤보 1만8000원 ▲굽네 갈비천황 1만7000원 ▲노랑통닭 3종세트 1만9000원 등이다. 일부 업체는 배달비 1000~2000원을 받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실제로 지불하는 가격은 2만원 내외다.

물론, 치킨 가격에는 닭고기 가격 이외에도 매장 임대료와 인건비가 포함돼 있다. 또한 각종 오일류와 치킨무, 소스 등의 품목도 있다. 닭고기 가격이 30%가까이 내려갔다고 해서 전체 치킨 가격의 30%를 내리는 것은 어렵다는 얘기가 된다.

문제는 치킨 가격 등락에 대한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의 입장에 진정성이 떨어진다는 점이다.

닭고기 가격 하락 소식이 들려올 때마다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는 “닭고기는 본사 차원에서 육가공 업체와 연간단위로 계약을 맺기 때문에 가격 등락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반면 치킨 가격을 올릴 때는 닭고기 가격 인상 때문이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실제로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의 치킨 가격 인상이 줄이었을 당시, 업계 관계자들은 “이번 치킨 가격은 육계 가격 인상 탓이 크다”는 분석을 내놓은 바 있으며, 2017년 5월 한 프랜차이즈 업체가 AI 발생에 따른 닭고기 가격 폭등을 이유로 들며 치킨 가격을 올리려다가 반발이 이어지자 인상 계획을 철회한 적도 있다.

이에 대해 한 업계 전문가는 “가격을 올릴 때는 ‘원가상승’을 이유로 들며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가격을 내려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될 때는 ‘연간계약’을 앞세우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